국제

하늘을 걷는 남자들…절벽 외줄타기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간이 가장 공포를 느끼는 높이는 11m라고 한다. 그런데 그보다 약 7배 더 높은 낭떠러지 사이를 줄 하나에 의지해 건너는 사람들이 있다면 믿을 수 있을까?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지상과의 거리가 80m가 넘는 낭떠러지에서 외줄타기에 성공한 간 큰 남자들의 모습을 18일(현지시간) 소개했다.



웨일스 북부 스노도니아(Snowdonia) 국립공원 내 위치한 옥웬 계곡(Ogwen Valley)은 아름다운 풍경이 자랑거리지만 아찔한 기암 절벽지대로도 악명이 높다. 하지만 해당 낭떠러지 정복에 겁 없이 도전한 세 명이 있었으니 바로 영국인 가이 루즈벨트, 톰 파커 그리고 네덜란드 곡예 전문가 제이콥 히어쉬다.



옥웬 계곡 사이를 잇는 약 40m 길이의 로프 위를 걷는 것은 거친 바람과 민감한 줄 반동을 모두 이겨내야 하는 고도의 정신집중을 요한다. 아래는 80m 낭떠러지로 각종 바위들이 날카롭게 흩어져있어 보는 것만으로도 정신이 아득해진다.

안전로프가 있긴 하지만 단지 줄 하나에 모든 것을 의지할 수는 없는 법, 개인의 균형감각과 담력이 극대화되지 않으면 목숨이 위험해지는 순간이었다. 세 사람은 총 2시간에 걸쳐 차례로 차분하게 로프 위를 걸어 반대편 계곡으로 이동하는데 성공했는데 이는 ‘영국 신기록’이었다.

이들의 환상적인 모습을 렌즈에 담은 이는 영국 사진작가 레이 우드다. 그는 “그들의 걸음걸이는 무척 우아했는데 마치 공중 위를 걷는 것처럼 보였다”며 “이런 멋진 순간을 목격하는 것은 인생에 있어서 흔치 않은 경험”이라는 소감을 전했다.

사진=Caters News Agency/데일리메일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