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女의대생 “4억 3000만원에 처녀성 팔아 기부”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한 의과대학 소속 여대생이 당당히 자신의 처녀성을 팔겠다고 나서 논란이 되고 있다.

올해 27살인 엘리자베스 레인은 자신의 웹사이트에 얼굴은 가린 속옷차림의 셀카 사진을 꾸준히 올리며 ‘선전’에 열을 올리고 있다.

웹사이트에 올라온 글에 따르면 그녀는 오는 4월 1일부터 경매를 통해 자신을 팔 예정이며, 경매에서 낙찰받은 사람은 그녀와의 12시간 데이트 및 뜨거운 하룻밤을 차지할 수 있다.

엘리자베스가 제시한 ‘최저 가격’은 40만 달러. 우리 돈으로 약 4억 3000만원에 달하는 고액이다.

그녀는 “단 한 번도 남자와 성관계를 가진 적이 없으며, 이런 방법을 제외한 ‘첫 경험’은 생각해 본 적이 없다”면서 “내가 아직까지 경험이 없는 이유는 남자와의 관계가 약간 두려웠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가족과 친구들에게도 이 사실을 모두 밝혔다. 그들은 나의 경매를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더욱 주위를 놀라게 한 것은 수 천 만원에 달하는 낙찰 금액의 용도다. 그녀는 “낙찰 금액의 35%는 개발도상국에서 교육이 필요한 여성들을 위해 기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녀는 자신이 미국의 촉망받는 의과대학생이며 직접 찍은 셀프카메라라고 주장하는 야한 속옷 차림의 사진을 계속 올리고 있지만, 얼굴은 가려져 있어 정확한 신원이 확인되지는 않고 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