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大재앙 올까?…아이슬란드 화산 폭발 징조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0년 화산 대폭발로 쑥대밭이 됐던 아이슬란드가 또 한 번 재앙의 위기에 처할 것이라는 전문가의 경고가 나왔다.

아이슬란드대학의 필 에이나르손 박사는 지난 17일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GPS를 통해 살펴본 결과 헤클라 화산 내부의 용암이 급속하게 증가한 것을 확인했다”면서 “머지않아 헤클라 화산이 폭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이슬란드 수도인 레이캬비크로부터 남쪽으로 150㎞ 떨어진 곳에 있는 헤클라 산은 아이슬란드에서 가장 활발한 활화산 중 하나다.

지난 1200년 간 20여 차례 폭발했으며, 마지막 폭발은 2000년 2월이었다. 당시 2주간 화산 폭발이 멈추지 않았고 화산폭발을 예고하는 ‘신호’인 지진이 발생한지 불과 79분 만에 거대한 폭발이 발생한 바 있다.

매번 화산이 폭발할 때마다 아이슬란드 남부는 화산재와 가스 등으로 뒤덮였으며, 일조량까지 줄어 주민들은 한동안 매캐한 공기 속에서 암흑과 같은 나날을 보내야 한다.

2010년에는 헤클라 산 인근의 에이야프얄라요쿨 화산이 폭발, 아이슬란드 뿐 아니라 영국, 노르웨이, 스웨덴, 핀란드, 덴마크 등 북유럽 하늘이 화산재로 뒤덮이면서 항공대란 및 막대한 경제적 피해가 발생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일부 한국 관광객 및 교포들이 낯선 국가의 공항에 발이 묶이는 사태가 벌어진 바 있다.

현지 지질학자들은 현재의 헤클라 화산이 2000년 당시보다 훨씬 더 많은 용암을 품고 있으며, 만약 화산이 폭발해 용암이 뿜어져 나오면 아이슬란드뿐만 아니라 인근 국가들이 또 한 번 혼란에 빠질 것이라고 예고해 주민들은 불안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