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A경찰 ‘람보르기니’ 도입…악당 게 섰거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영화 속에 단골로 등장하는 미국 LA경찰에 슈퍼카 람보르기니가 도입됐다.

지난 16일(현지시간) 미 NBC방송은 LA경찰국에 18만 2000달러(약 2억원)에 달하는 2014 람보르기니 가야르도가 배치됐다고 보도했다.

경찰 특유의 색깔인 검정색과 흰색으로 도색한 이 슈퍼카는 한 편에 LA경찰의 모토인 ‘시민을 보호하고 봉사한다’(To protect and to serve)는 글귀가 새겨져 있다.



향후 이 슈퍼카가 순찰에 나서 최대 320km/h 속도로 웬만한 악당들을 쉽게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지만 실상은 전혀 반대다. 이 슈퍼카가 ‘실전용’이 아니라 ‘전시용’인 까닭이다.



LA경찰국에 따르면 이 슈퍼카는 한 사업가에게 기부받은 것으로 용도도 자선행사와 취업 홍보를 위한 것으로 국한되어 있다.

LA경찰 셀리 마데라는 “람보르기니 도입에 세금한푼 들지 않았다” 면서 “경찰을 지망하는 젊은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기 위한 용도로 이 슈퍼카를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LA경찰국이 지역 내에서 벌이는 다양한 행사에 이 슈퍼카가 동원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