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책 많은 집에서 자란 아이, 커서 돈 더 잘 번다”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책이 많은 가정에서 성장한 아이들이 장차 수입도 많다는 흥미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이탈리아 파도바대학 연구팀은 가정의 책 보유 권수와 아이의 미래 수입이 밀접한 연관이 있다는 연구결과를 학술지 이코노믹 저널(Economic Journal) 최신호에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책으로 가득찬 분위기에서 자라난 아이가 장차 높은 학습성취를 통해 더 많은 수입을 얻게 된다는 사실을 증명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이를 증명하기 위한 파도바 대학 연구방법은 이렇다. 먼저 1920년~1956년 유럽의 9개국에서 태어난 6000명의 남자를 조사대상으로 삼았다. 이 시기부터 유럽은 의무교육이 도입되는 등 전반적으로 교육의 중요성이 강조되기 시작했다. 이와 함께 연구팀은 10세 시절, 집에 10권 미만의 책이 있는 가정에서 성장한 아이와 100권 이상 가정의 아이를 조사해 이후의 평균 수입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교육시간이 1년씩 늘어날 때 마다 평생의 평균 수입은 9% 가량 늘어났다. 특히 이중 책이 10권 미만인 가정에서 성장한 아이들은 1년의 교육 기회가 더 늘어도 단 5% 수입이 상승한 반면, 100권 이상의 아이들은 무려 21%나 치솟았다. 곧 대학 진학 등 교육 기회가 많아질수록 수입도 늘고 이중에서도 책 많은 가정의 아이들이 가장 큰 수혜를 얻은 셈.

그렇다면 왜 가정에서의 책 보유 숫자와 미래의 아이 수입이 관계가 있는 것일까?    

 

연구에 참여한 조르지오 브루넬로 박사는 "어릴 때 부터 책으로 가득찬 집에서 자란 아이들은 그만큼 더 많은 책을 읽을 수 있는 기회를 갖는다"면서 "이같은 습관이 학업에서도 좋은 성취로 이어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집에 책이 많다는 의미는 부모의 사회·경제적 지위와도 관계있어 아이로서는 부와 지식의 대물림같은 이점도 갖는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