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애플 1분마다 7700만원 벌었다…삼성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적인 기업들은 같은 시간에 얼마의 수익을 올리고 있는 것일까. 누구나 한번쯤 해볼 법한 이런 생각을 기반으로 한 업체가 삼성과 애플 등 IT 관련 대기업이 1초마다 올리고 있는 매출과 이익을 확인할 수 있는 흥미로운 인터랙티브 그래픽을 제작했다고 미국 경제전문지 포춘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기반의 포스(POS) 기술업체 월드페이 징크(WorldPay Zinc)가 지난해 재무자료를 기반으로 제작한 이 지표에 따르면 애플은 60초마다 번 순이익이 7만 1523달러(약 7700만원) 정도로 IT 기반 기업 중 가장 많이 벌었다. 이어 삼성이 5만 5184달러(약 5900만원)를 번 것으로 확인된다.

그다음으로는 마이크로소프트가 4만 2220달러(약 4500만원), 구글이 2만 3587달러(약 2500만원), 아마존이 1439달러(약 155만원)로 뒤를 이었지만, 트위터는 1분마다 1246달러(약 134만원)의 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총수익으로 보면 삼성이 41만 5132달러(약 4억 4800만원)로 가장 많았고 애플은 33만 49달러(약 3억 5600만원)로 그 뒤를 이었다.

한편 그래픽에 나열된 기업은 맨위 왼쪽부터 구글, 페이스북, 트위터,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링크드인, 아마존, 이베이, 야후, HP, 소니, 삼성 순이다.



Click image to open interactive version (via WorldPay Zinc).

사진=월드페이 징크(http://www.worldpayzinc.com/tech-wealth/)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