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자신의 꼬리 먹는 뱀…자해하는 ‘희귀 현상’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디가 꼬리고, 어디가 머리지?

작은 수조 안에서 입 한가득 자신의 꼬리를 물어먹는 뱀의 모습이 포착됐다.

애완동물판매가계에서 촬영한 이 영상은 암컷 알비노 웨스턴 호그노우즈뱀(한국명 돼지코뱀) 한 마리가 마치 뫼비우스의 띠처럼 자신의 꼬리를 힘껏 물고 있는 모습을 담고 있다.

뱀은 꼬리를 매우 깊숙하게 삼킨 듯 보이며, 이 과정에서 출혈이 발생하기도 했지만 뱀은 ‘자해’를 멈추지 않았다.

뱀이 동족을 잡아먹는 사례는 흔치 않다. 더욱이 자신의 몸을 ‘먹는’ 뱀이 목격된 사례 역시 전무해 전문가들의 관심도 쏟아지고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이 뱀의 기이한 행동이 정신적 이상에서 오는 비정상적 행동으로 보고 있다. 자신의 꼬리를 물고 있지만 정작 자신은 뭘 하고 있는지 인식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



일부에서는 포식자들에게 겁을 주거나 포식자의 공격을 피하기 위한 행동이라는 추측도 있지만 정확히 밝혀진 바는 없다.

영상을 본 사람들은 “피까지 흘리며 꼬리를 먹는 뱀을 왜 보고만 있는지 모르겠다”, “날씨가 너무 더워서 체온을 낮추기 위한 행동일 수 있다” 등 다양한 의견을 보였다.

한편 화제가 된 영상 속 뱀이 결국 꼬리를 뱉어내거나 물어뜯는 것을 멈추고 목숨을 구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