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개가 사람에게 최면을?…응시 만으로 ‘트랜스 상태’에 빠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람한테 최면을 거는 개가 있다?

사람에게 최면을 걸 수 있다고 알려진 견공이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10일(현지시간) 웨스트요크셔주(州) 리즈에 사는 4살짜리 검은색 저먼 스피츠 ‘프린세스’는 인간에게 최면을 걸 수 있는 세계 유일의 견공이라고 소개했다. 프린세스의 주인 크리스티나 레논은 슬하에 3명의 자녀를 두고 있으며 현재 최면 치료사로 활동하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서 보면 프린세스가 응시하는 것만으로 사람들은 모두 기절하는 것처럼 최면 상태에 빠져버린다. 이런 능력에 대해 크리스티나는 “다른 어떤 개도 할 수 없다”면서도 “똑똑하고 잘 훈련된 개만이 얻을 수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크리스티나에 따르면 최면에 걸리는 것은 술에 잘 취하는 것과 비슷한데 최면이 잘 걸리거나 그렇지 않은 사람이 있다. 현재 프린세스와 크리스티나는 영국 내 대학 신입생 환영회 등에 초청되어 '능력'을 선보이고 있는데 이런 공개시연을 한 지 2년이 지났다고 한다.

사실 최면을 거는 개는 프린세스가 세계 최초는 아니다. 가장 처음 최면을 구사한 개는 오스카라는 이름의 검은색 래브라도 리트리버로, 크리스티나의 삼촌이 처음 쇼를 시작하며 이름을 알렸다고 한다. 하지만 삼촌이 건강상의 이유로 은퇴하면서 최면 쇼를 이어받은 것이 크리스티나이다. 그녀는 프린세스에 특별한 능력이 있는 것을 발견하고 현재에 이르게 됐다고 말한다.

크리스티나는 “개가 이런 일을 할 리가 없다고 말하는 사람도 많다. (프린세스는) 진짜 개가 아니라고 의심하는 사람도 있지만, 실제로 보면 다들 놀란다”고 말했다.

그녀가 이렇게 말하듯 프린세스의 쇼에 회의적인 사람도 적지 않게 존재하는 듯하다. 개의 기분을 알 수 있다고 말하는 자칭 ‘개 심리학자’ 스탠 로린슨은 “개는 사람에게 깊은 평화를 줄 수 있지만, 최면술을 걸 수 없다”면서 “함께 있는 여성이 자신의 움직임이나 목소리톤 등을 통해 최면을 걸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