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 최초 ‘달 시계’ 이미지 공개…어떤 모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세계 최초 달시계
세계 최초 달시계

해가 아닌 달로 시간을 알 수 있다?

영국 런던에 세계 최초로 ‘달 시계’가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쏠리고 있다.

수 세기 동안 사람들은 달의 형상(모양)을 이용해 시간의 흐름을 예측해 왔다. 하지만 곧 등장할 달 시계는 조수(밀물과 썰물)의 힘을 이용해 시간을 알 수 있게 돕는다.

런던 그리니치 반도는 그리니치 역사를 기리는 기념으로 재개발 차원에서 거대한 달 시계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알루나’(Aluna)라고 이름 붙여진 이것은 폭 40m, 높이 13m에 달한다. 재활용 유리가 활용되며 조수의 차로 발생하는 동력이 시계를 움직인다.

달이 차고 기울며, 뜨고 지는 모든 과정은 재활용된 유리로 만든 종을 통해 알 수 있다. 이 종소리와 LED 불빛으로 사람들은 달의 위치 및 형상, 조수의 높이 등을 짐작할 수 있다.



‘알루나 프로젝트’를 담당하는 관계자는 “이것은 세계 최초로 조수의 동력을 이용하는 달 시계가 될 것”이라면서 영국의 창의력과 기술력을 자랑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세계 최초의 달 시계를 제작하는데 드는 비용은 최대 500만 파운드(약 89억원) 가량으로 알려졌으며 오는 2016년 8월 공개될 예정이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