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호주서 가장 오래된 지폐, 3억3천만원 낙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주에서 가장 오래된 10실링짜리 지폐 한 장이 33만 4000호주달러(약 3억 3000만원)에 낙찰됐다고 호주 ABC 뉴스가 27일 보도했다. 10실링은 1호주달러이므로 이 지폐는 원가의 약 33만 배에 낙찰된 것이다.



이날 시드니 주립도서관에서 열린 경매에서 이 지폐는 현지 한 기업경영인에 낙찰돼 호주 땅에 남게 됐다고 시드니 경매사 ‘노블 화폐’ 측은 전했다.

이 지폐는 뉴사우스웨일스은행의 전신이자 호주 최초의 은행인 웨스트팩은행 창립일인 1817년 8월 8일에 유일하게 발행된 10실링 지폐 100장 중 하나로, 지난 2005년까지 영국 스코틀랜드에 사는 한 수집가가 개인 소장품으로 소지했으며 그해 경매에서 28만 3095호주달러에 판매됐다고 ‘노블 화폐’의 짐 노블은 전했다.

그는 “그 지폐는 호주 역사의 한 조각”이라면서 “이런 지폐는 발행될 때마다 역사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같은 해 발행한 10실링 지폐는 어떤 은행 보관소나 박물관에서도 소장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ABC 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