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성매매女, 단속 피해 나무위로…충격 반전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당국이 성매매 및 성범죄와의 전쟁을 선포한 가운데, 지난 24일 광시성에서는 단속을 피하려는 불법 성매매 관련자들의 아찔한 도피 사건이 발생했다.

광시장족자치구 난닝시의 경찰들은 지난 24일 늦은 밤 성매매가 이뤄지는 비밀업소를 급습해 관련자들을 체포했다.

경찰은 성매매 혐의를 받고 있는 33명을 현장에서 체포했는데, 이중 한 여성이 단속과 추격을 피해 높은 나무위로 올라가 몸을 피신하는 황당한 상황이 벌어졌다.

짧은 미니스커트에 단화를 신고 짙은 화장을 한 이 사람은 높은 고가다리 난간을 넘어 위로 길게 뻗은 나무에 올라갔고, 가는 나무줄기에 아슬아슬하게 몸을 지탱했다.

당시 ‘그녀’가 피신한 나무는 2m가 훌쩍 넘었으며, 주위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나무에서 내려오지 않은 채 버티고 서서 주위를 놀라게 했다.

경찰과 한동안 실랑이가 벌어졌고, 결국 나무에서 내려왔을 때 이를 구경하던 사람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누가 봐도 외모는 가냘픈 여자였지만, 사실은 여장 남자였던 것.



황당한 변신으로 경찰까지 속이는데 성공한 그는 올해 32세의 뤄(罗)씨. 그는 경찰 단속 당시 거리에서 최초로 목격된 것으로 알려졌다.

뤄씨가 여장을 한 채 성매매 업소에서 일을 한 것인지, 매춘을 위해 업소를 찾은 것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한편 이번 단속이 이뤄진 난닝시에서는 얼마 전 노인을 대상으로 한 중년 여성들의 길거리 성매매가 포착이 돼 논란이 인 바 있다.

나우뉴스부 nownews.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