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홀한 지구

황금을 보는 듯…아프리카 유황온천 절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찬란하게 빛나는 황금 덩어리를 모아놓은 듯한 절경을 자랑하는 아프리카 유황온천의 풍경 사진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26일(현지시간) 황금 온천으로 불리는 에티오피아 달롤 화산지대에 있는 유황온천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유황온천의 모습은 마치 SF 영화의 한 장면처럼 우리 지구가 아닌 외계행성의 어느 지역을 보는 듯하다. 강렬한 노란색과 짙은 갈색으로 이뤄진 이 지역에서는 외계생명체가 출몰할 듯 보이지만, 사실 이런 색상이 나타나는 이유는 온천의 수면이 해수면보다 낮아 염도가 너무 높고 기타 광물을 다량 포함하고 있기 때문.

뉴질랜드 사진작가 브래들리 앰브로스는 에티오피아 아파르주(州)에 있는 이 풍경을 카메라에 담기 위해 섭씨 53도 이상의 숨막히는 열기와 싸워야 했다.

브래들리는 “달롤을 경험하는 동안 마치 다른 행성에 간 듯했는데 우주를 여행하듯 이 비현실적인 온천의 열기와 유황, 산성의 물, 그리고 일부 약한 지반은 방문자를 위험에 빠뜨리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