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고기 구워먹으려면 흑맥주에 절여라”…발암물질 급감 확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기를 맥주에 절인 뒤 구우면 발암물질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미국 사이언스데일리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발암물질은 고기를 불에 직접 굽는 등 고온 조리 시 발생하는 다환방향족탄화수소(PAH)로, 담배연기나 자동차의 배기가스에도 존재한다. 동물 실험을 통해서 암과 밀접한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아직 직접적 인체실험은 실시하지 않았지만 유럽연합(EU)은 위원회규정을 통해 이 물질을 발암과 연관된 주요 지표로 규정하고 있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전의 여러 관련 연구에서도 고기를 맥주와 와인, 차(茶)에 절이면 발암물질을 감소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지만 맥주의 종류에 따라 발암물질 농도에 차이를 보인 연구결과를 얻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팀은 돼지고기 표본에 필스너 맥주(황금색 라거의 일종)와 무알코올 필스너 맥주, 흑맥주(에일 맥주 방식으로 제조된 것)를 4시간 동안 숙성시켜 숯으로 가열하는 그릴에서 ‘완전히 익혀’(웰 던) 분석했다.

그 결과, 흑맥주에 절인 돼지고기에서 검출된 8개의 주요 발암물질(PAH) 수치가 다른 맥주에 절인 고기에서 나온 물질보다 50% 이상 적은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에 참여한 포르투갈 포르투대학 이사벨 페레이라 박사는 “결론적으로 고기를 맥주, 그중에서도 흑맥주에 절여 섭취하는 것이 암 발병률을 줄일 수 있는 적절한 전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팀은 그릴에 구운 고기의 소비와 대장암의 높은 발병률 사이의 관계를 나타낸 연구를 진행한 바 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화학학회(ACS)가 발행하는 ‘농업·식품화학지’(Journal of Agricultural and Food Chemistry) 3월 8일자에 실렸다.

사진=포토리아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