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여객기 테러(?)한 새의 최후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뉴욕에서 이룩하던 여객기가 새떼와 충돌하는 이른바 ‘버드 스트라이커(bird strike)’ 사고가 발생해 이 여객기가 인근 공항에 비상 착륙하는 사건이 28일(현지시각) 발생했다. 이 사고로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으나, 비상 착륙 후 내린 승객에 의해 충돌한 새떼 중 한 마리가 비행기 조종석 앞부분에 그대로 죽은 채 붙어 있는 장면이 촬영되어 화제가 됐다고 뉴욕데일리뉴스가 보도했다.

사고는 이날 오전 9시경 뉴욕 웹체스터 공항을 이륙해 플로리다주로 향하던 젯블루(JetBlue)항공 소속 여객기가 이륙한 직후 정체를 알 수 없는 새떼와 충돌하면서 발생했다. 이 사고 여객기 기장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여객기를 인근 존에프케네디(JFK) 국제공항에 비상 착륙시켰다.

이 사고 비행기에 탑승한 142명의 승객들은 아무런 피해를 입지는 않았지만, 다른 비행 편으로 갈아타기 위해 큰 불편을 겪었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한 승객은 “내려서 보니 비행기 조종석 창문과 앞부분이 피로 얼룩져 있었다”며 “새 한 마리는 떨어지지도 않은 채 비행기 앞부분에 처참하게 붙어 있었다”고 말했다.

뉴욕시에 있는 공항들은 특히, 비상하는 철새떼와 항공기가 충돌 사고가 충돌하는 사고가 빈발하고 있다. 지난 2009년 1월에는 뉴욕시 라가디아 국제공항을 이륙하던 ‘유에스에어웨이항공’ 소속 비행기가 새떼와 부딪혀 엔진 작동이 멈추는 바람에 비상사태를 맞았으나, 인근 허드슨 강에 기적적으로 내려앉아 승객 탑승객 155명이 전원 구조된 바 있다.



미국 항공당국(FAA)에 의하면 지난 2013년 이후 뉴욕시에 있는 JFK 공항에서는 157건이, 라가디아 공항에서는 118건의 ‘버드 스트라이커’ 사고가 발생했다. 이러한 사고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관계 기관이 공항 인근에 서식하는 새들을 총으로 포획하고 있으나 희귀종을 비롯해 막무가내로 사살하고 있다고 조류보호협회 등의 반발이 끊이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사진=비상 착륙한 비행기에 죽은 채 붙어 있는 새 (뉴욕데일리뉴스 캡처)

다니엘 김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