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애리조나, 코빈에 이어 또...에르난데스도 인대 파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애리조나, 데이비드 에르난데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29일(이하 한국시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불펜 투수 데이비드 에르난데스(28)가 팔꿈치 인대 파열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에르난데스의 에이전트인 제이슨 호프만은 에르난데스가 다시 한 번 진단을 받을 것이라고 하였지만 아직 어떤 의사에게 진단을 받을 지는 확실하지 않은 상태라고 밝혔다.

만일 두 번째 진단에서도 팔꿈치 인대 파열임이 확인된다면 에르난데스는 토미 존 수술을 수용 할 것으로 알려졌다. 토미 존 수술을 받고 회복까지 걸리는 시간은 약 12개월에 18개월 정도가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에르난데스가 수술을 받게 된다면 사실상 이번 시즌은 여기서 마감하게 된다.

올 해 만 28세인 데이비드 에르난데스는 2011, 2012시즌에 걸쳐 각각 3.38, 2.50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하며 내셔널리그 정상급의 셋업맨으로 평가 받았지만, 지난 시즌에는 4.48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하며 이전의 명성에 다소 못 비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지난 9월 동안에는 14이닝 동안 단 1실점만을 허용했을 정도로 강한 모습을 보여줬고 오프시즌 동안 체중 감량에도 성공하여 최근 95마일의 공을 던지는 등 당초 이번 시즌에 마무리 투수인 애디슨 리드(25)의 앞에서 8회를 책임질 셋업맨의 역할을 충실히 해줄 것으로 기대됐었다.



LA 다저스와의 호주 개막시리즈에서 2연패를 떠안은 애리조나는 팀의 에이스 패트릭 코빈(24)의 부상으로 인한 시즌 마감 소식에 이어 또 한 명의 소중한 투수 자원을 잃을 위기에 처하게 되는 등, 악재가 겹침으로써 여러모로 험난할 시즌 초반을 맞이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팔꿈치 인대 파열 진단을 받은 데이비드 에르난데스

최승환 통신원 ernesto2131@hanmail.net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