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무려 ‘580억원’ 세계서 가장 비싼 다이아 시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말 이 시계에는 ‘시간은 금이다’라는 말이 딱 들어맞는 것 같다.

지난 27일(현지시간) 영국의 최고급 다이아몬드 매매기업인 ‘그라프 다이아몬드’가 억소리나는 시계를 공개해 화제가 되고있다. ‘환각’(hallucination)이라는 이름이 붙은 이 시계의 가격은 무려 5500만 달러(한화 587억원)로 비공식적으로 세계에서 가장 비싸다.



가격이 상상을 초월하는 이유는 온몸에 최고급 다이아몬드가 촘촘히 박혀있기 때문이다. 눈이 부실 정도의 형형색색 다이아몬드의 총량은 무려 110캐럿.

회사의 회장 로렌스 그라프는 “이 시계를 디자인하는데만 수천시간이 걸렸으며 소재 또한 희귀 다이아몬드” 라면서 “시계라기 보다는 하나의 작품이라는 말이 더 어울린다”고 밝혔다.

이어 “오랜 시간 동안 다이아몬드의 열정을 모두 불태울 기념비적인 역작을 만들고 싶어 이같은 시계를 제작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