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극비 우주선 X-37B…우주 임무 470일 신기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극비 무인 우주선 X-37B가 무려 470일을 지구 궤도에 머물러 스스로 세운 최고기록을 깨뜨렸다.

최근 미 현지언론은 “지난 2012년 12월 11일 발사된 X-37B가 지난 26일(현지시간) 기준 470일을 우주공간에 머물러 기존 최고기록 469일을 넘어섰다”고 보도했다.

그 존재 외에는 세간에 알려진 것이 없는 X-37B는 무인 우주왕복선으로 전체길이 약 9m에 날개 길이는 4.5m로 마치 과거 나사(NASA)의 우주왕복선을 축소한 모습이다. 로켓에 실어져 발사되는 X-37B는 지구 궤도에 진입하면 태양전지를 이용해 에너지를 생산하며 지구에 귀환할 때는 사뿐히 활주로에 내려 앉는다.

그간 X-37B는 현 임무를 포함해 모두 3차례 우주로 나섰다. 첫번째 비행에서는 총 225일을, 두번째 비행에서는 총 469일을 우주에 머물다 귀환했다.

언론과 대중의 관심은 과연 이 극비 우주선의 임무가 무엇이냐는 것.

이에대해 미 공군은 “우주 실험을 행한 것”이라고 짤막하게 논평했을 뿐 모든 내용을 함구해 수많은 호기심을 불러 일으켰다. 그러나 군사 전문가들은 X-37B가 군사 목적의 정찰 카메라와 첩보 센서를 장착해 우주에서 중국 등 적대국의 위성을 감시하는 임무를 수행하는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1년여 전 우주로 떠나며 대중의 관심에서 멀어진 X-37B가 다시 주목을 받게된 것은 올해 초 개발사 보잉의 발표 때문이었다. 지난 1월 보잉 측은 “X-37B가 캘리포니아주 밴덴버그 미 공군기지에서 플로리다주 케네디우주센터로 보금자리를 옮긴다”고 발표해 다시한번 언론의 주목을 받았으나 역시 그 이유는 함구했다.

한편 지난 2012년 12월 모종의 임무 수행을 위해 3번째로 우주로 떠난 X-37B는 아직도 돌아오지 않고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