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1시간 빠른’ 서머타임 직후 월요일, 심장발작 급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과 유럽 등에서 시행하는 서머타임(일광절약시간제, DST)이 심장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9일(현지시간) 미국심장학회(ACC) 회의에서 “서머타임 시작 직후 맞이하는 월요일에는 심장발작이 급증하지만, 서머타임이 끝난 다음날인 화요일에는 심장발작이 감소한다”는 논문이 발표됐다.



논문에 따르면 서머타임 시작과 종료 직후 1주일이 지나면 심장발작의 발생 수치는 다른 주와 별다른 차이를 보이지 않으며 수치 변화의 추세도 더 이상 이어지지 않는다. 이전 연구에서도 ‘일반적으로 월요일이 다른 날보다 심장발작이 가장 일어나기 쉬운 요일’이라는 것이 밝혀진 바 있으나, 이번 연구는 특히 서머타임과의 연관성에 초점, 유의한 결과를 얻었다.

논문의 주저자인 미국 콜로라도대학 덴버캠퍼스의 암네트 산두 박사는 “이번 결과로 응급실에 후송된 환자의 급증을 예측할 수 있으며 의사의 사전 준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한다.

산두 박사는 “인간의 몸은 수면시간이 겨우 1시간 적은 것만으로 매우 민감하게 반응할 수 있다”면서 “즉 갑자기 시간이 변경된 직후에는 이미 심장질환에 걸리기 쉬운 상태에 있는 사람들의 발작 위험이 더 커질 수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논문은 미국 미시간주(州)에 있는 여러 병원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했다. 서머타임 시작 직후 맞이한 월요일의 심장마비 발생 건수는 다른 월요일보다 8건 많은 25%의 상승세를 보였으나, 서머타임이 종료돼 표준시로 돌아온 뒤 맞이한 화요일에는 21%의 감소세를 보였다.

또 연구팀은 한 병원을 대상으로 4년간 수집한 자료를 조사한 결과 심장마비의 발생 건수는 서머타임이 시작되기 전에 맞이하는 월요일에는 평균 93건이지만 서머타임 시작 직후에 맞이한 월요일에는 평균 125건으로 34%의 증가세를 보인 것을 확인했다.

산두 박사는 “향후 이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서머타임을 시행하지 않는 하와이주(州)나 애리조나주(州)의 심장발작 경향과 비교하는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밝혔다.

사진=포토리아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