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다이어트 탄산음료, 폐경기女 심장질환 위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로 칼로리’를 강조하는 다이어트 탄산음료를 자주 마시는 여성의 경우 평균보다 심혈관 질환에 걸릴 확률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최근 미국 아이오와 대학병원 연구진은 평균연령 62.8세 여성 6만 명을 10년 간 추적 조사한 데이터를 최종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다이어트 탄산음료를 하루에 두 캔 이상 마시는 폐경기 여성의 50%는 심혈관 질환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았다. 특히 이 중 음료섭취량이 많은 30%는 심장발작, 뇌졸중, 고혈압을 앓을 확률이 매우 큰 것으로 나타났다.

다이어트 탄산음료가 건강에 좋지 않다는 이야기는 여러 매체를 통해 언급되어 왔다. 특히 골밀도를 낮추고 신진대사를 저하시킨다는 내용은 사람들 사이에서 높게 인식되어 있다. 이런 부정적 여론은 최근 탄산음료 시장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닐슨 미디어리서치에 따르면, 2~3월 다이어트 탄산음료 판매량은 전달에 비해 7.3% 하락했는데 주요 브랜드별로 살펴보면 코카콜라가 5.8%, 펩시는 6.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다이어트 탄산음료가 건강에 좋지 않다는 인식과 무관하지 않다.

아이오와 대학병원 앵커 비아스 연구원은 “다이어트 음료와 심혈관 질환이 구체적으로 어떻게 연계되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이 연구결과는 적어도 그 가능성이 유효함을 증명 한다”며 “데이터를 계속 축적해나가면서 과거 연구와 연결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자료사진=포토리아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