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정글에서 ‘잃어버린 세계’ 발견? “동화 속 세상 같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멕시코 정글에 동화에서나 등장할 것만 같은 독특하고 이색적인 풍경이 화제로 떠올랐다.

멕시코를 횡단하는 시에라마드레 산맥 인근에 펼쳐진 이곳은 언뜻 보면 ‘잃어버린 세계’를 연상케 할 만큼 신비로운 분위기를 가졌다.

정글 속에 펼쳐진 정원 안에는 각종 신비로운 조각상과 기둥들이 즐비하고, 한쪽에는 작고 아담한 폭포가 보는 이들을 시원하게 한다.

길게 이어진 오솔길을 따라가다 보면 좁고 긴 계단 위로 대나무로 만들어진 정원이 있고, 작은 돌들을 촘촘하게 박아 만든 또 다른 오솔길을 지나면 각종 독특한 석재로 만든 아름다운 터널도 있다.

이 동화 속 ‘잃어버린 세상’의 주인은 영국의 백만장자로 알려진 에드워드 제임스다. 재력있는 예술 후원가로도 유명했던 그는 멕시코의 정글 한가운데에 ‘괴짜스러운’ 조각상들을 모은 공간을 창조했다.

그는 평소에도 자신의 아버지로부터 물려받은 막대한 재산을 이용해 초현실주의 화가인 살바도르 달리나 마그리트 등을 전폭 지원할 만큼, 독특한 예술작품과 예술세계를 선호해 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정원의 가이드는 “에드워드는 20년을 투자해 이 정원을 건설했다. 하지만 아직도 공사가 진행 중이며 여전히 최종 디자인은 나오지 않은 상태”라면서 “그는 모두가 어리둥절하고 깜짝 놀랄만한 것을 기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에드워드는 이 정원 건설을 위해 수 년 간 자신의 땅에 난초 수 천 송이를 심어 길러왔는데, 1962년 일시적인 한파로 이 꽃들이 모두 시들자 실망을 감추지 못했다. 이후에 정원 건설 관계자들에게 날씨에 영향을 받지 않는 ‘시멘트 꽃’을 주문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주위의 증언에 따르면 그의 상상력은 시멘트 꽃에서 그치지 않는다. 그는 복합적 구조를 가진 조각상을 직접 디자인하거나 예술적 철학과 여행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들을 창조해내기도 했다.



그는 대부분의 작업을 ‘재미’로 즐겼으며, 종종 옷을 입지 않고 정원을 거닐고 수풀 사이에서 낮잠을 즐기기도 했다.

에드워드는 1984년 이탈리아에서 사망했으며 한때 정원 건설 및 입장이 금지돼 있다가 1990년대에 들어 멕시코 정부가 이를 관광지로 승인하면서 매년 7만 5000명이 찾는 유명한 ‘잃어버린 세계’가 됐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