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0년 간 추적해온 고대 로마 ‘비밀요새’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고학자들이 수세기 간 추적해온 역사 속에 감춰졌던 고대 로마의 비밀요새가 실존했던 것으로 확인돼 학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미국 과학전문주간지 사이언스 매거진은 독일 고고학 연구진이 독일 중부 튀링겐주(州)에 고대 로마 군이 주둔했던 것으로 여겨지는 비밀 야영지의 존재를 확인했다고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약 18만 평에 달하는 해당 주둔지는 둥근 모서리와 거친 사각형이라는 표준적인 로마 야영지의 외형을 취하고 있다. 야영지 북쪽 가장자리에는 높이·폭 3m에 달하는 방어 장벽이 길게 이어져있었고 총 400m에 달하는 전투 참호도 발견됐다.

뿐만 아니라 야영지 주변에서는 빵 굽는 용도로 쓰인 것으로 보이는 8개의 조리용 오븐도 발굴됐으며 로마 시대 군인들이 신던 부츠 흔적도 발견됐다. 학자들은 총 5,000명에 달하는 로마 군인이 동시에 주둔했던 것으로 추정했다.

본래 이 야영지는 지난 2010년 최초 발견됐으나 당시에는 ‘로마’의 것이라는 추정만 나았을 뿐 군사 요새였다는 증거는 발견하지 못했다. 이후 최근 추가 조사가 이뤄지면서 군대 야영지 흔적이 다량 출토된 것이다. 특히 고고학자들은 지난 200년 간 독일 일대에 주둔했던 로마군의 흔적을 추적해왔고 그 결실을 이곳에서 맺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구진은 발견 유물에 대한 방사성탄소연대측정을 시작하는 한편, 불청객들에 의한 유물 약탈 위험성을 줄이기 위해 철저한 감시를 진행하고 있다. 발굴에 참여 중인 베를린 자유 대학 고고학자 마이클 마이어 박사는 “현재 우리는 독일 중앙부에 존재하는 로마 제국 영토 속에 들어와 있다”는 소감을 전했다.

사진=sciencemag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