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해발 4000m 낭떠러지에 매달린 10대 ‘아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세 소년이 영화 속 한 장면을 연상케 하는 아찔한 사고를 당하는 장면이 공개돼 충격을 줬다.

CBS 뉴스 등 미국 현지 언론의 28일자 보도에 따르면 캐나다 퀘벡에 사는 사무엘 프래피어(19)는 얼마 전 미국 콜로라도주에 있는 룽즈피크를 방문했다가 해발 4000m 산 중턱에 아슬아슬 서 있는 끔찍한 사고를 당했다.

롱즈피크는 록키산맥을 포함하는 록키 마운틴 국립공원 내에서 가장 높은 봉우리로, 해발 1만4259 ft (4346m)를 자랑한다.

이 소년은 등산경험이 전무한 상태에서 산에 올랐다 길을 잃었고, 아찔한 낭떠러지에 간신히 몸을 지탱하는 위험한 순간까지 다다랐다.

당시 프래피어는 친구 한 명과 함께 산에 올랐지만 도중에 헤어졌고, 등산장비나 두툼한 옷도 없이 홀로 낭떠러지에 아슬아슬하게 기댄 채 하룻밤을 보내야 했다.

그는 “특별히 다친 곳은 없었지만 위로 올라 갈수도, 아래로 내려갈 수도 없는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플래피어는 인근구조대에 실종신고를 했지만 구조대가 그를 찾는데 상당한 시간이 걸린 것으로 보인다. 28명으로 구성된 구조대는 다음날 오후 6시가 돼서야 그를 찾을 수 있었다.

구조대 관계자는 “신고접수를 받은 다음날 아침, 온도가 높아서 만년설 일부가 녹아내렸다. 눈사태를 우려했지만 오후가 되자 다행히 날씨가 안정됐다”면서 “기적적으로 구출작업에 성공했다”고 전했다.

프래피어는 “빠른 길이라고 생각해서 무턱대고 올라갔는데, 내가 어리석었다. 그리고 운이 좋아서 살아남을 수 있었다”면서 “다시는 어리석은 짓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