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잘 먹겠습니다!” 경건히 식사기도 올리는 수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늘 저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셔서 감사드리며…”

마치 식사 전 감사기도를 올리는 것 같은 한 수달의 경건한 모습이 포착돼 네티즌들 입가에 미소를 띠게 만들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뭔가 간절함이 느껴지는 두 발을 모아 기도(?) 중인 수달의 모습을 29일(현지시간) 공개했다.

스위스 부아 쁘띠 샤또(Bois du Petit Château) 동물원에 살고 있는 이 수달은 평소 하늘에 하고 싶었던 이야기 많았던 건지, 아니면 정말 식사 전 감사기도를 올리기 위함이었는지 모르지만 그 어떤 신도보다 경건하게 눈을 꼭 감고 침묵을 지키고 있다.

그 어떤 동물보다도 도구 사용에 능숙한 수달이지만 이토록 두 손 모아 기도하는 사람 특유의 포즈까지 재현해낸 경우는 드물기에 그 배경에 많은 궁금증이 이는 것이 사실이다.

보기 드문 광경을 포착한 이는 스위스 사진작가 임마누엘 켈러(36). 그의 설명에 따르면, 촬영당시 시간이 실제 동물원에서 수달에게 먹이를 주기 직전이었다.

임마누엘은 “보통 수달들은 먹이가 언제쯤 도착하는지 미리 알고 있다”며 “두 눈을 꼭 감고, 두 발을 모은 채 음식을 기다리고 있는 모습은 영락없이 식전기도를 올리는 사람을 연상시켰다. 수달이 정말 기도를 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터져 나오는 웃음을 참기 힘들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수달은 도구 사용에 매우 능숙한 동물이다. 귀여우면서 사회적이고 거기에 지적이기까지 한 매력적인 생명체라 느껴졌다”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수달은 유럽, 북아프리카, 아시아에 널리 분포하는 족제비 과 동물로 주로 수중생활을 한다. 국내에서도 예전에는 전국 어디서나 수달을 목격할 수 있었으나 모피 획득을 위한 사냥, 하천 황폐화 등으로 개체 수가 크게 줄었다. 1982년 천연기념물 제330호로 지정됐고, 2012년부터 멸종위기야생동식물 1급으로 보호받고 있다.

사진=Emmanuel Keller/데일리메일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