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욕서도 “히든캐시 찾아라”… 센트럴파크 수천명 북새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창한 주말 날씨를 보인 14일(현지 시각) 오전, 뉴욕시 맨해튼에 있는 센트럴파크 공원과 브루클린에 있는 프로스펙트파크 공원에 갑자기 수천 명의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이들은 공원을 산책하는 것이 아니라 떨어진 낙엽 더미와 바위 사이를 뒤지며 무엇인가를 찾기에 여념이 없었다.

그들이 찾는 것은 다름이 아니라 바로 돈 봉투였다. 이른바 ‘히든캐시(HiddenCash)’라는 자선단체가 이날 약 3천 달러(3백만원)에 달하는 돈을 각각 봉투에 넣어 이들 공원 곳곳에 숨겨 놓았다며 트위터를 통해 공개하자 수많은 사람들이 이 돈 봉투를 찾으려고 모여든 것이다.

‘히든캐시’ 측은 50달러(5만원) 지폐가 든 봉투 40개를 센트럴파크 공원에 그리고 19개를 프로스파크 공원에 숨겨놓았다며 해당 사진을 공개했다. 이에 55만 명이 넘는 팔로워들은 일제히 관심을 보였고 이날 수천 명의 뉴욕 시민들이 이들 공원을 찾아와 돈 봉투 찾기 경쟁을 벌였다.



돈 봉투 찾기에 성공한 사람들은 자신의 휴대폰 등으로 인증샷을 찍어 트위터에 올리며 해당 행사를 주관한 단체에 고마움을 표시했다. 이날 돈 봉투 찾기에 성공한 세리프 리드(29)는 “마치 보물찾기처럼 흥분되었다”며 “매우 참신한 아이디어로 덕분에 화창한 날 가족과 함께 나왔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달 샌프란시스코 주(州)에서 처음 시작되어 화제를 모았던 이 행사는 처음에는 자선단체의 주인이 알려지지 않았다. 그러나 결국, 부동산 투자자인 제이슨 부지(43)가 선행을 목적으로 만든 단체로 드러났다.

주최 측은 “사람들이 여윳돈을 자선에 기부하라는 인식을 확신시키기 위해 이런 행사를 기획했다”고 행사 취지를 설명했다. 또한, “앞으로 시카고나 멕시코는 물론 유럽 지역으로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센트럴파크 공원에서 50달러 돈봉투를 발견해 기뻐하는 커플 (트위터 캡처)

김원식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