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저가항공사 ‘제트블루’ 고자세·승객난동 ‘연일 곤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탑승한 비행기에서 갑자기 난동부리는 승객 (현지언론, WABC 캡처),

미국의 대표적인 저가항공사인 ‘제트블루’가 승객 난동과 승무원의 고자세 등으로 연일 곤혹을 치르고 있다.

14일(현지시간) 오전 뉴욕 존에프케네디(JFK) 공항을 출발해 라스베이거스로 향하던 제트블루 항공기에서 여객기가 이륙한 지 한 시간쯤 지나 한 승객이 난동을 부리기 시작했다. 이 승객은 함께 탑승한 가족들과의 말다툼 중에 딸의 제지에도 갑자기 일어나 비행기 좌석 위를 올라가며 소리를 지르기 시작했다.

이 남성은 승무원들에 의해 제압되었지만, 여객기는 안전을 이유로 도중에 디트로이트 공항으로 회항했다. 이 남성은 공항 현지 경찰에 넘겨진 다음 정신 검사를 위해 병원으로 후송되었고 승객들은 이 난동으로 2시간이나 허송해야 했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 방송에 출연해 항공사를 비난하는 여성과 딸 (현지언론 WBZ 캡처)

한편, 지난 9일에는 역시 JFK 공항을 떠나 보스턴으로 향하려던 제트블루 항공기 내에서 한 여성이 자신의 3살 된 딸이 볼일이 급해 화장실에 가려 했으나, 승무원들이 고압적인 자세로 이를 막아 결국 좌석에 방뇨하게 해 비난을 몰고 왔다.

3살 된 딸과 방송에 출연한 제니퍼 데버록스는 당시 여객기가 이륙이 지연되어 활주로에서 30분이나 넘게 대기해 딸을 데리고 화장실에 가려 했으나 승무원들이 “그대로 앉아 있으라”며 이를 제지했다고 밝혔다.



결국, 딸은 소변을 참지 못하고 좌석에 방뇨해 이를 청소하려고 다시 일어나려 했으나 이마저도 제지 되어 한동안 딸은 젖은 좌석 위에 앉아 있어야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녀는 오히려 승무원들이 이를 기장에게 알려 기장은 “지시를 따르지 않으면 보안 요원들에게 넘길 것”이라고 방송까지 했다며 항공사 측을 비난했다.

그녀는 이후 제트블루 측에 항의하자 항공사 측은 “50달러(5만원) 상품권 한 장을 주었다”며 “항공사 측이 공식적으로 사과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제트블루 항공사는 “비행기가 활주로에 있는 동안은 엄격한 항공 규정이 있다”고 해명한 뒤 “자세한 내용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사진= 탑승한 비행기에서 갑자기 난동부리는 승객 (현지언론, WABC 캡처), 아래 사진은 방송에 출연해 항공사를 비난하는 여성과 딸 (현지언론 WBZ 캡처)

김원식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