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단돈 7600만원 짜리 ‘우주여행’ 상품 나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막대한 돈이 들어가는 우주관광도 미래에는 가격 경쟁 상품이 될 것 같다.

최근 미국의 한 벤처회사가 단돈 7만 5000달러(약 7600만원)짜리 우주여행 상품을 내놔 관심을 끌고있다. 다른 회사 우주 여행 비용의 절반도 안되는 파격적인 이 상품은 애리조나에 위치한 월드뷰엔터프라이즈사가 내놨다. 우주 여행비가 고급 자동차 값에 불과한 이유는 거대한 풍선 기구에 캡슐을 달아 하늘로 올라가는 여행이기 때문이다.

회사 측이 밝힌 고도는 30km 정도로 억만장자 리처드 브랜슨이 설립한 우주여행사 버진갤럭틱(Virgin Galactic)의 고도 110km와는 큰 차이가 있다. 그러나 승객들은 별다른 훈련없이 탑승해 최대 2시간 동안 지구를 내려다보며 여유롭게 술 한잔 할 수 있다. 이에비해 실제 우주선을 타는 버진갤럭틱은 약 5분 간의 무중력 체험이 가능한 것이 특징.

다소 황당한 프로젝트 같지만 준비는 예정대로 착착 진행 중이다. 지난 18일(현지시간) 뉴멕시코주에서 열린 풍선 기구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마쳤기 때문이다.

월드뷰 측은 “최종 기기 테스트와 당국의 승인을 마치고 오는 2016년 부터 여행객을 태울 예정” 이라면서 “탑승한 6명의 승객에게 럭셔리한 우주여행의 진수를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상업적인 우주여행의 선두업체는 버진갤럭틱으로 이미 장당 25만 달러(약 2억 5500만원)에 달하는 700장의 티켓을 팔아치웠다. 올해 하반기에 시작될 예정인 2시간 짜리 우주관광의 첫 고객은 브랜슨 회장과 그의 가족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