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살 빼면 우울증 사라지고 숙면한다” <美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살을 빼면 우울증이 사라지고 숙면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펜실베이니아대학 연구팀이 비만인 남녀 390명(남성 79명, 여성 311명)을 대상으로 2년간 연구한 결과, 자기 체중의 5%를 감량하면 위와 같은 효과를 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평균 나이 51.5세에 평균 체질량지수(BMI) 38.5인 참가자들을 3개 그룹으로 나눠 하루 1200~1800칼로리(kcal)를 섭취, 일주일에 180분 운동하도록 하면서도 다음의 세 가지 프로그램을 각각 6개월간 하도록 했다.

첫 번째 그룹: 정기적으로 전달되는 인쇄물에 적힌 지시사항에 따라 식생활과 운동 습관을 개선한다.

두 번째 그룹: 정기적으로 전문가와 직접 상담하고 식생활과 운동 습관을 개선한다.

세 번째 그룹: 전문가와의 상담뿐만 아니라 다이어트 식단과 체중 감량을 위한 약물을 처방한다.

연구팀은 6개월 뒤 각 그룹의 체중 변화와 함께 수면 시간과 질, 우울증 징후를 조사했다.

그 결과, 체중 감소에서는 첫 번째 그룹이 평균 2kg, 그다음 그룹이 평균 3.5kg, 마지막 그룹이 평균 6.7kg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각 그룹 모두 원래 자기 체중의 5% 이상을 감량한 경우, 수면 시간이 평균 21.6분 증가(5% 미만의 경우 평균 1.2분 증가)했으며 우울증 징후도 프로그램 시행 전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프로그램 이후 총 2년간 조사 과정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연구를 이끈 나스렌 알페리스 박사는 “앞으로 체중이 다시 늘어났을 때에는 수면 시간과 심리 상태의 변화에 어떤 영향을 줄지 추가 연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연구결과는 최근 미국 시카고에서 개최된 ‘2014년 국제 내분기내과 및 내분비학회의 합동학회’(2014 ICE/ENDO)에서 발표됐다.

사진=포토리아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