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가족찾던 팔 청년, 저격수 총에 사망…카메라에 고스란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가자지구를 2주째 공습하면서 희생자가 600명을 넘어서고 있는 가운데 가족을 찾으려다 사망한 사연이 외신들을 통해 공개돼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지난 20일(현지시간) 가자지구, 폭격으로 폐허가 돼버린 마을 시자이야에서 녹색 셔츠를 입은 청년이 이스라엘 저격수에 의해 사살되는 끔찍한 장면이 동행하던 봉사단체의 카메라에 고스란히 찍혔다.

이를 촬영한 친팔레스타인 단체 국제연대운동(ISM) 소속 무함마드 압델라는 “당시 청년은 폭격으로 인한 폐허속에서 가족을 찾고 있었다”고 말했다.

실제로 공개된 영상을 보면 형광 조끼를 입은 ISM 봉사단과 함께 이 청년은 휴대전화로 누군가를 찾는 듯 통화를 시도하며 주변을 서성였다.

이들은 함께 부상당한 주민도 구하면서 아직 살아있을지 모를 가족을 찾기 위해 동분서주했다.

하지만 이도 잠시. 어딘가에서 들려온 총성과 함께 화면에는 그 자리에 쓰러진 청년의 모습이 들어왔다.

압델라가 “움직일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청년은 “온몸에서 피가 빠져나가는 듯해 그럴 수 없다”고 답했다. 이때 또다시 총성이 울려 퍼졌고 청년은 숨을 거두고 말았다.

이에 대해 ISM 측은 이스라엘 저격수가 비무장 상태인 청년을 사살했다면서 전쟁의 참담함을 전했다.

한편 AP통신은 이스라엘 방위군(IDF)에 사실 확인을 요구했지만 아직 아무런 답변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유튜브 캡처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