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우! 과학

‘양덕’이 만든 드래곤볼 스카우터 화제

작성 2014.08.13 00:00 ㅣ 수정 2014.08.13 15:1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구글 글래스가 나오기 훨씬 오래전부터 일본의 유명 만화 ‘드래곤볼’에서는 스카우터라는 원조 스마트 기기가 존재했다. 여기서 이 기기는 안경처럼 착용한 채 통신하고 화면에 보이는 특정 인물의 전투력까지 측정할 수 있는 것으로 그려지곤 했다.


그런데 최근 동영상사이트 유튜브에 키어 시몬스라는 이름의 남성 사용자가 자신이 만든 스카우터를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세 차례에 걸쳐 제작 단계에 따른 영상을 공개했다. 여기서 그가 만든 장치는 만화와 애니메이션을 통해 그려졌던 붉은색 반투명 디스플레이 부분은 전투력을 분석할 때 나타나는 화면의 특수 문자까지 고스란히 표현했다.

이 남성은 자신이 만든 스카우터가 실제로 작동하는 것을 영상을 통해 보여줬다. 왼손으로 귀부분의 버튼을 누를 때마다 화면에는 다양한 기호가 표시됐다.

한편 스카우터를 만든 남성이 정확히 어느 나라에 살고 무엇을 하는지는 이를 소개한 여러 외신을 통해서도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영상 배경화면이나 프로필 사진 속에 보이는 코스튬 플레이용 복장이 흔히 말하는 양덕(서양 오타쿠)임을 암시하고 있다.



사진=유튜브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17세 아내 참수해 머리 들고 다닌 이란 남편에 징역 8년
  • 치명적 맹독 가진 파란고리문어 中 훠궈집서 재료로…
  • 교실서 유사 성행위 한 여교사 논란...상대는 교도소 남친
  • 앗 아군이네?…러시아군, ‘실수’로 용병 바그너 그룹 탱크
  • 몸길이 120㎝ 넘어…‘멸종위기’ 거대 장어, 美 해변서 발
  • “푸틴 대통령, 올해 중 정계 은퇴 선언…후임자도 지정 완료
  • 네팔 여객기 추락 순간, 기내서 찍은 마지막 영상 보니
  • 우크라 병사 몸에 박힌 유탄을 ‘쏙’…폭발 위험에도 수술 성
  • ‘우크라와 싸우기 싫다’는 러 바그너 용병들, 훈련병 보는
  • “도망치면 죽는다”…러 탈영병, 총살 뒤 시신 버려져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