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외계인일까? 달 분화구 옆 ‘미스터리 그림자’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혹시 우리가 몰랐던 달 거주민의 모습일까? 아니면 그저 우연한 착시효과인 것일까?



영국 대중 일간지 데일리스타는 달 분화구 옆에 존재하는 것으로 여겨지는 사람 형상의 미스터리 그림자 이미지를 13일(현지시각) 소개했다.

최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는 ‘달의 기이한 형체(Odd figure on the Moon?)’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와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Wowforreel라는 ID의 유튜브 유저가 올린 1분 27초짜리 해당 영상은 NASA(미 항공 우주국)이 제공하는 달 표면 이미지와 탐사선 착륙 정보를 게시하는 ‘구글 문(Google Moon)’ 프로그램의 모습을 담고 있다.

흥미로운 점은 좌표 27°34’26.35″N 19°36’4.75″W 부근에서 사람을 연상시키는 그림자가 나타난다는 것이다. 분화구 옆에 걸터앉아있는 사람의 모습을 한 해당 그림자는 머리, 팔, 다리 부분이 육안으로 구분될 정도다.

해당 영상은 게시 즉시 수많은 논란을 낳았다. ‘달에 거주하는 외계인일 것이다’, ‘그저 기다란 암석이 잘못 찍힌 것’, ‘착시 효과일 것’ 이라는 주장이 여러 네티즌들을 통해 나오고 있다. 다만 해당 그림자는 옆에 있는 분화구 크기와 비교했을 때 생명체라 보기에는 지나치게 크다고 분석하며 이를 세계 7대 불가사의이자 높이 36m에 달했다고 전해지는 ‘로도스의 거상’과 유사하다고 보는 시선도 있다.

궁금한 것은 구글 문을 통해 미스터리한 이미지가 포착된 것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점이다. 올해 초에도 세모와 네모의 중간 형태인 UFO 추정물체가 구글 문을 통해 포착돼 화제가 된 적이 있다.

이런 미스터리한 이미지가 달에서 계속 포착되는 이유에 대해서는 전문가들도 별다른 해석을 하지 못하고 있다. 다만 외계생명체나 UFO가 실제로 존재할 것이라는 분석보다는 ‘파레이돌리아(Pareidolia)’, 즉 일반적인 자연 현상에 자꾸 심리적인 주문을 걸어 모호하고 연관성이 없는 현상 또는 자극임에도 일정한 패턴과 의미를 부여하려는 인식의 오류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사진=Google Maps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