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영의 무기 인사이드

[이일우의 밀리터리 talk] 동북아 최강 잠수함 ‘윤봉길함’ 진수…성능은?

작성 2014.07.03 00:00 ㅣ 수정 2015.01.21 14:0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일본이 헌법 재해석을 통해 집단적 자위권 행사가 가능한 보통 국가가 되겠다고 공언했던 지난 1일, 일본이 들으면 대단히 심기가 불편할 소식이 대한민국 울산 현대중공업 조선소에서 들려왔다. 82년 전 도시락 폭탄으로 일본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던 매헌(梅軒) 윤봉길(尹奉吉) 의사가 강철의 해신(海神)으로 부활한 것이다.

이번에 진수하는 윤봉길함은 해군이 장보고-II 사업이라는 이름으로 전력화가 진행중인 손원일(孫元一)급의 5번째 잠수함이다. 이 잠수함은 우리 해군이 9척을 운용중인 장보고(張保皐)급 잠수함의 원형인 독일 HDW(Howaldtswerke-Deutsche Werft)사제 209급 잠수함의 확대 개량형인 212급 잠수함을 더욱 개량한 AIP(Air-Independent Propulsion : 공기불요추진) 잠수함이다.

사업 초기 프랑스 DCN사의 스콜펜(Scorpène)급, 스웨덴 코쿰스(Kockums)사의 고틀란트(Gotland)급과의 경쟁에서 승리해 선정되었으며, 독일에서 부품 및 기술을 이전받아 국내 조선소에서 9척을 건조하여 2018년까지 모두 전력화할 예정이다.

이번에 진수한 윤봉길함은 수중 배수량이 1,860톤에 달해 크기나 성능 면에서 북한 해군이 가진 모든 잠수함을 압도한다. 비록 수중 배수량이 4,200톤에 달하는 일본 해상자위대의 소류(そうりゅう)급이나 중국의 3,600톤짜리 위안(元)급보다는 작지만 성능에서는 결코 밀리지 않는다.

확대보기


윤봉길함의 최대 강점은 우수한 정숙성과 동급 최고 수준으로 평가 받는 연료전지의 성능이다. AIP 잠수함인 윤봉길함은 독일 지멘스 AG(Siemens Aktiengesellschaft)가 개발한 120kW급 PEM(Polymer Electrolyte Membrane) 연료전지를 2기 탑재한다. 이 연료전지는 산소와 수소가 결합하여 전기와 열, 물을 발생시키는 화학 작용을 이용한 것이다. 일반적인 디젤 잠수함은 연소에 공기가 반드시 필요한 내연기관인 디젤 엔진을 가동해 발전기를 돌리고 여기서 얻은 전력을 배터리에 저장해 추진전동기를 돌리기 때문에 일정 시간마다 수면 위로 올라와 스노클(Snorkeling)을 해 주어야 하지만, 연료전지를 이용한다면 이러한 스노클 주기가 크게 길어져 수중에 더 오래 머물 수 있게 된다.

윤봉길함의 원형인 독일의 214급 잠수함은 이러한 고성능 연료전지의 성능에 힘입어 무려 18일의 최대 잠항 기록을 수립한 바 있는데, 이것은 원자력 잠수함을 제외하면 세계에서 가장 긴 수준이다. 윤봉길함은 이렇게 우수한 지속 잠항 능력과 함께 뛰어난 정숙성을 가지고 있다. 수중에서는 공중의 레이더와 달리 음파를 이용해 물체를 찾기 때문에 잠수함의 소음이 작으면 작을수록 우수한 것으로 평가 받는다. 윤봉길함의 소음 수준은 세계 최고 수준의 디젤 잠수함으로 평가 받는 일본의 소류급과 동등한 수준으로 알려졌는데, 우리 해군은 물론 연합작전을 실시할 때 미 해군도 탐지에 애를 먹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윤봉길함의 최대 강점은 뭐니 뭐니 해도 동급 최강의 펀치력이다. 윤봉길함은 533mm 어뢰발사관 8문을 갖추고 있는데, 총 16기의 어뢰나 미사일, 혹은 32기의 기뢰를 탑재할 수 있다. 손원일함은 여기에 독일제 SUT 어뢰 또는 SUT를 더욱 개량한 국산 백상어 어뢰를 탑재하거나, UGM-84L 서브하푼(Sub-Harpoon) 잠대함 미사일을 탑재할 수 있어 강력한 공격력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에는 사거리 500km 이상의 잠대지 순항 미사일인 천룡 미사일을 탑재해 북한은 물론 주변국에 대한 강력한 억제력을 보유하게 되었다.

한번 물속에 들어가면 어디에 있는지 찾을 수 없는 잠수함에 언제든지 적의 핵심 시설을 타격할 수 있는 미사일까지 갖춰져 있다면 이러한 잠수함을 보유하고 있는 나라에게 쉽게 시비를 걸 수 있는 나라는 많지 않을 것이다. 이 때문에 윤봉길함의 취역은 82년 전, 윤 의사가 홍커우 공원의 인파 속에서 기습적으로 단상을 향해 도시락 폭탄을 던져 동북아시아 정세의 흐름을 바꿔 놓았던 것처럼, 이제는 우리 대한민국의 안보를 위협하는 적에게는 언제든 비수를 꽂을 수 있는 강철의 해신으로 다시 태어난 것이라는 의미를 갖는다. 집단적 자위권 행사를 위한 헌법해석 변경을 통해 군국주의 부활을 예고한 일본에게 윤봉길함의 진수가 썩 달갑지는 않을 것이다.


해군의 잠수함 전력 증강은 윤봉길함이 끝이 아니다. 해군은 2018년까지 윤봉길함과 같은 214급 잠수함을 9척 확보하고, 이후에는 수중 배수량이 2배 가까이 커진 3,500톤급 잠수함을 도입하기 위한 장보고-III 사업을 준비 중이다. 이르면 2018년 가을 1번함이 진수될 예정인 장보고-III 잠수함은 모두 9척이 건조될 예정인데, 현재 해군 내부에서 흘러나오는 정보들을 취합해 보면 대단히 강력한 성능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

개발비를 포함해 척당 약 1조원이 투입될 예정인 이 잠수함은 3,500톤으로 늘어난 수중배수량만큼 무장 능력과 작전 능력이 크게 향상됐다. 3주 이상 수중 작전이 가능하며 윤봉길함보다 더 깊이, 더 오래 잠수할 수 있다. 무엇보다 수직발사기가 설치되어 사거리 1,500km의 잠대지 순항 미사일을 탑재할 예정인데, 이는 동해나 서해 연안에서도 베이징과 도쿄를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다는 것을 의미한다.

2020년대 중후반까지 손원일급 9척과 차기 잠수함 9척이 갖춰지면 우리나라는 주변 강대국과 견주어도 뒤지지 않는 강력한 잠수함 전력을 갖추게 된다. 바야흐로 동북아시아의 고슴도치가 되는 것이다.
군사전문 통신원 이일우(자주국방네트워크)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비공개’ 명령한 UFO 사진, 32년 만에 공개…“진실 밝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