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테일러 스위프트, 흑인과 ‘섹시춤’ 췄다가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테일러 스위프트 Shake it off 신곡

미국 여가수이자 패션의 아이콘으로 불리는 테일러 스위프트가 뮤직비디오 한 장면 때문에 ‘인종차별자’로 내몰렸다고 뉴욕타임즈, 허핑턴포스트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스위프트가 지난 18일(현지시간) 공개한 싱글앨범 ‘Shke It Off’의 뮤직비디오에는 흑인 여성 댄서들이 대거 등장한다.

스위프트는 노래를 부르던 중 여러 명의 흑인 여성 댄서들의 다리 사이를 기어가며 노래를 부르고, 일부 장면에서는 스위프트와 댄서들의 비교적 선정적인 춤이 등장하기도 한다.

문제는 트워크(twerk)였다. 트워크는 성적으로 자극적인 춤을 뜻하는 신조어인데, 일부 흑인 및 인종차별 반대 모임이 트위프트가 흑인 여성 댄서들에게 트워크를 주문했으며 이는 명백한 인종차별이라고 주장한 것.

실제로 뮤직비디오에는 댄서와 발레리나 등 다양한 사람들이 등장하는데, 고고한 느낌의 발레리나가 등장하는 장면에서는 흑인을 전혀 찾아볼 수 없지만 비교적 선정적인 춤을 추는 장면에는 반드시 흑인 여성 댄서가 등장한다.

또 일부 흑인 여성의 엉덩이가 클로즈업 된 채 트워크를 추는 장면이 수차례 등장한다. 흑인과 백인 여성 댄서가 함께 트워크를 추는 장면도 있지만, 이때에도 흑인이 가장 앞에 서 있어 신체 노출이 많다.

이번 논란으로 그녀가 춤 실력이 형편없는 가수에 불과하다는 자질론까지 불거진 가운데, 일각에서는 “트워크 자체를 인종차별이라고 보긴 어려우며 문제의 장면에는 흑인 여성만 댄서로 등장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스위프트의 해명을 바라기도 했다.



최근 백인 경찰이 쏜 총에 흑인 소년이 맞아 사망하면서 미국 사회의 인종 간 갈등이 점차 심화되는 만큼, 스위프트 신곡 뮤직비디오에 대한 논란도 쉽사리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