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동화 속 세상 같은 ‘사랑의 터널’ 中서 인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랑의 터널

동화에서나 등장할 법한 아름다운 ‘터널’이 중국에서 문을 열어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고 차이나데일리 등 현지 언론이 22일 보도했다.

중국 난징에 문을 연 이곳은 일명 ‘사랑의 터널’로, 2㎞가량 이어진 기찻길을 중심으로 우거진 수풀이 하늘까지 감싸고 있는 몽환적인 분위기가 특징이다.

이곳은 기찻길이 주는 낭만적인 분위기와 숲이 주는 환상적인 분위기를 결합한 곳으로, 연인 뿐만 아니라 가족단위의 여행객들에게도 안성맞춤인 여행지로 손꼽히고 있다.

난징의 ‘사랑의 터널’은 인근에 있는 폐광과 연결됐던 곳으로, 이 길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점차 줄어들자 일반인에 개방됐다. 현지 언론은 “멋진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새 명소가 탄생했다”고 소개하는 등 관심이 쏟아졌다.

특히 이곳은 우크라이나의 명소인 또 다른 ‘사랑의 터널’과 매우 닮았다는 점에서 더욱 화제를 모았다.

‘원조 사랑의 터널’은 우크라이나 동쪽 클레벤 마을에 있는 것으로, 아치형태로 둥글게 이어진 나무들이 감싼 아름다운 풍경으로 유명하다.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장소’ 중 하나로 꼽히기도 한 이곳은 마치 동화 속 주인공이 된 듯한 착각을 준다는 점에서 수 년 전 국내에 소개돼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