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800년 만에 개학하는 ‘전설의 학교’ 어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 최초, 최대의 종합대학이자 수도원이 800년 만에 다시 학생들을 맞이할 예정이라고 중국 차이나데일리가 2일 보도했다.

인도의 나란다(Naland) 대학은 기원전 5~7세기에 세워진 세계 최초의 종합대학이자 불교대학으로, 미국의 하버드 대학, 영국의 케임브리지 대학보다 훨씬 앞선 1500여 년의 역사를 자랑한다.

7세기 인도의 팔라왕조 당시에는 학생수가 1만 명, 교수가 2000명에 달하는 초유의 규모를 자랑했으며, 특히 중국 당나라 시대의 고승이었던 슈엔장(현장,玄裝)이 이곳 사원에서 불교 연구에 힘쓴 곳이어서 중국인에게도 매우 각별하다.

나란다 대학은 철학과 불교 뿐 만 아니라 문학과 수학에도 뛰어난 수준을 자랑해 당대 최고의 대학이자 승려들의 수도원으로 자리매김했다.

1193년 이슬람교도들이 침략해 수도원 곳곳을 파괴했고 6개월 동안 불길이 꺼지지 않았다. 이후 이곳은 수 백 년 동안 전설로만 존재하는 신비로운 대학으로 기록돼 왔다.

2006년 불교 문화권인 중국과 인도, 싱가포르, 일본, 태국 등지에서 이 학교를 다시 열고자 하는 움직임을 시작했고, 특히 중국은 800년 만에 다시 문을 여는 이 수도원을 위해 100만 달러를 내놓았다.



나란다 대학은 820년 만에 다시 문을 열기로 결정했고, 소식을 들은 40개국의 1000명이 넘는 학생들이 ‘응시’했다. 이중 15명이 최종 선발 돼 첫 수업을 기다리고 있다.

학교 측은 2020년까지 학생과 과목수를 점차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