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진짜 개’와 결혼한 인도 18세 소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개와 결혼한 인도 소녀
사진= top Photo/ Barcroft

인도의 18세 소녀가 진짜 ‘개’와 결혼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4일 보도했다.

인도 북부 자르칸드에 사는 만글리 문다(18)는 최근 이 지역 전통에 따라 살아있는 개와 혼인식을 올렸다. 이 마을에서는 액운을 내쫓기 위해서는 개와 결혼을 해야 하며, 이때 신랑인 개는 반드시 주인이 없는 떠돌이 개여야 한다.

문다의 경우, 문다가 결혼할 남자가 그녀 뿐 만 아니라 그녀의 가족에게까지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믿어 딸에게 개와의 ‘초혼’을 권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혼식은 일반 결혼식과 같이 성대하게 치러진다. 마을의 최고 연장자 및 가족과 친지가 참석해 결혼을 축하했다.

신부인 문다는 전통 복장 및 메이크업으로 화려함을 뽐냈고, ‘신랑’ 개 역시 현지에서 결혼하는 남자들이 하는 액세서리 등을 착용해 멋을 냈다.

‘신랑’ 개는 문다의 아버지가 길에서 찾았으며, 특별히 운전사를 고용해 차에 태워 결혼식장까지 ‘모시고’ 온 것으로 알려졌다.

문다는 “개와 결혼하는 것이 기쁘지는 않지만 이것이 내 미래를 바꾸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면서 “이 결혼식 이후에 만나는 남자와 결혼하면 오랜 세월동안 행복하게 살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다의 아버지 역시 딸의 뜻에 동의하며 “마을 어른들이 내게 딸과 개의 결혼식을 치르는 것이 좋겠다고 권했다. 우리는 악의 기운을 내쫓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이를 성사시켜야 했다”고 설명했다.



사진=Top photo/Barcroft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