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당신에게 남은 시간은…” 죽는 날짜 알려주는 시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데스 워치



죽기 전까지 남은 시간을 시시각각 알려주는 시계가 있다면?
최근 스웨덴의 한 발명가가 착용자의 남은 일생을 표시한 손목시계를 개발해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1일 보도했다.
착용자는 일명 ‘티커’(Tikker)라 부르는 이 시계에 자신의 나이 및 건강상태를 입력한다. 이 기본 데이터에는 운동량과 몸무게, 음주나 흡연 습관뿐만 아니라 과거 병력과 가족력, 미미한 알레르기 증상까지 포함한다.
그럼 ‘티커’는 이를 고려해 착용자에게 남은 시간을 설정하고, 이를 년도, 날짜, 시, 분, 초 단위로 보여준다.
이 세상을 떠날 시간을 끊임없이 보여준다는 의미에서 ‘데스 워치’(death Watch)라 부르기도 하는 이 시계는 다시 돌아오지 않는 시간의 중요성을 깨닫고 건강관리에 소홀히 하지 않게 도와준다는 장점이 있다.
이를 개발한 프레드릭 콜팅은 “이 시계가 자신에게 남은 삶을 소중히 여기는데 도움을 준다고 믿는다. 때문에 나는 이것을 데스 워치가 아닌 ‘해피니스 워치’라 부른다”고 설명했다.
이어 “누군가가 당신에게 ‘앞으로 살아갈 날이 1년밖에 남지 않았다’라고 이야기 한다면 당신의 삶은 어떻게 바뀔까”라면서 “죽음은 협상할 수 없지만, 삶은 협상할 수 있다. 우리는 삶과 시간을 얼마나 소중히 여겨야 하는지, 이에 따라 삶이 어떻게 변하는지에 대해 이미 배워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를 구매한 한 남성은 “데스 워치는 매우 간편하게 내게 남은 시간을 알려주며, 삶과 시간을 낭비해서는 안된다는 것을 알게 해준다”고 후기를 남겼다.
현재 이 시계는 대량판매를 위한 크라우드펀딩(후원, 기부, 대출, 투자 등을 목적으로 웹이나 모바일 네트워크 등을 통해 다수의 개인으로부터 자금을 모으는 것)을 받고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