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미녀 여교사 2명, 16세 제자와 ‘스리섬’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젊은 여교사 2명이 한명의 남학생과 '스리섬'(3명이 함께하는 성행위)을 했다가 경찰에 체포되는 믿기힘든 일이 벌어졌다.

최근 미국 루이지애나 경찰은 지역 내 한 고등학교에 근무하는 여교사 셸리 뒤프렌(34)과 레이첼 레스페스(24)를 미성년자 성관계 혐의로 체포했다.



경찰이 밝힌 이들의 범죄혐의는 너무나 충격적이다. 모두 이 학교 영어교사로 근무하는 이들은 지난달 초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16세 제자를 집으로 불러 함께 성관계를 가졌다. 더욱 놀라운 사실은 여교사 모두 이 고등학교 출신으로 각각 루이지애나 대학을 졸업한 절친한 친구사이라는 점.

또한 두 여교사 모두 지난해와 올해에 걸쳐 이 학생을 학교에서 직접 가르켰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이같은 사실은 피해 소년이 학급 친구에게 자랑삼아 털어놓으면서 밝혀졌다.

현지 경찰은 "뒤프렌의 경우 세아이의 엄마이기도 하다" 면서 "매우 충격적인 사건으로 현재 여죄를 조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혐의가 모두 사실로 밝혀질 경우 중형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