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화염에 휩싸인 IS본거지…美 동맹군 공습 순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0일(이하 현지시간), 시리아 북부 코바니 이슬람국가(IS) 점령지역에 미국이 주도하는 연합동맹군이 감행한 공습 순간이 AFP 통신 등 외신에 의해 공개됐다.



공개된 보도 사진을 보면, 코바니 내 IS의 주요 전략 거점이 연합동맹군 폭격기의 공습으로 화염에 휩싸여있다. 특히 터키와 시리아 접경지대인 수루크 외곽에서 촬영된 공습 사진은 해 진 코바니 시내 중심부에서 큰 화재와 함께 검은 버섯구름까지 포착돼 공습규모가 상당함을 짐작하게 한다.



한편 영국 파이낸셜 타임스의 20일 보도에 따르면, 이날 터키 정부는 이례적으로 터키 국경을 넘어 시리아로 이동해 코바니 내의 IS 대응세력을 지원하겠다는 이라크 쿠르드 세력의 요청을 허용했다.

본래 터키는 코바니에서 IS에 대항하고 있는 쿠르드 세력인 민주동맹당(PYD)과 인민수비대(YPG)가 터키 내 쿠르드족 반군 조직 쿠르드노동자당(PKK)과 연계돼 있다는 명목 아래, 코바니 사태 개입을 거부해왔기에 이번 결정에 대한 관심이 집중됐었다.



이에 대해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은 이와 같은 터키의 결정이 “IS라는 공동의 적을 막기 위한 미국의 요청 때문”이라는 입장을 밝혔는데 미국을 비롯한 서방국가의 압박과 국제사회 여론 악화가 터키의 결단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외신들은 분석 중이다.



현재 코바니 지역은 쿠르드족의 강력한 저항과 미국 동맹연합전선의 공습으로 IS 세력이 밀려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영국 BBC 방송은 IS가 병력을 코바니에 집중시키면서 역으로 미국 연합전선에 공격당하기 쉬운 빌미를 제공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미 국방부는 IS군 수백 명을 코바니 지역에서 사살했다고 밝혔다.



또한 BBC 방송은 코바니 전투는 기본적으로 미 동맹군, IS 양측에게 가지는 상징성이 커 현재 정치적 선전도구로 활용되는 측면이 있다는 분석도 함께 내놨다.

사진= ⓒ AFPBBNews=News1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