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진짜 똑같네! 오바마 ‘도플갱어’ 美남성 인기 폭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왼쪽은 오바마 닮은꼴 루이 오티즈, 오른쪽은 오바마 미국 대통령
사진=ⓒ AFPBBNews=News1(오른쪽)

▲ 루이 오티즈 오바마 닮은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길거리에서 햄버거를 사 먹고 결혼식 사회를 본다면?

미국 일간지 뉴욕데일리뉴스는 일명 ‘오바마 짝퉁’, ‘오바마 닮은꼴’로 불리는 한 남성의 일상을 보도해 독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루이 오티즈라는 이름의 이 남성은 오바마 대통령과 놀랄 정도로 비슷한 외모를 가졌다. 개그맨으로도 활동하는 오티즈는 피부의 검은 정도, 눈과 귀, 그리고 약간 미소 지은 듯한 입술까지 오바마 대통령을 그대로 옮겨놓은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뉴욕시 북부의 브롱크스 자치구에 살고 있어 ‘브롱크스의 오바마’라는 별명을 가진 그의 나이는 43세. 54세인 오바마 대통령보다 약 10살은 더 어리지만 다양한 삶의 경험을 한 듯한 그의 표정은 실제 오바마와 가늠하기 어려울 정도다.

그는 일주일에 2~3차례 오바마 대통령을 흉내 내는 쇼 무대에 선다. 해외에서는 그를 기용하려는 광고주가 끊임없이 러브콜을 보내고 심지어는 특별한 결혼식을 원하는 신혼부부들이 결혼식에 초대하기도 한다.

▲ 루이 오티즈 오바마 닮은꼴
사진=뉴욕데일리뉴스



최근에는 그를 주인공으로 한 다큐멘터리가 제작되기도 했다. 감독인 리안 머독은 ‘브롱크스의 오바마’를 주인공으로 한 다큐멘터리를 아이튠즈와 아마존 등에 판매했으며, 이달 말에는 텔레비전에서도 볼 수 있다.

이 다큐멘터리에는 오티즈의 19살 된 딸과 14살된 아들이 함께 생활하는 모습을 엿볼 수 있으며, 그가 ‘브롱크스의 오바마’로 활동하기 이전 13년간 스마트폰 회사에서 기술자로 일했던 과거까지 엿들을 수 있다.

오티즈는 “오바마는 미국 최초의 흑인 대통령이다. 오바마 자체가 역사인 셈”이라면서 “그렇게 때문에 오바마 대통령과 나는 오랫동안 활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사진=맨위 왼쪽은 루이 오티즈(오바마 닮은꼴), 오른쪽은 오바마 대통령( ⓒ AFPBBNews=News1)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