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숨은그림찾기 수준…동물들의 ‘위장능력’ 모아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단풍잎으로 위장한 나방

▲ 산호로 위장한 해마(왼쪽), 전갈(오른쪽)



동물들이 주위의 포식자로부터 자신을 보호하는 능력을 위장, 또는 보호색 능력이라 부른다. 이러한 위장 능력에 뛰어난 동물들은 주변 사물 또는 식물과 ‘한 몸’이 되어 눈을 씻고 구별해보려 해도 어려운 경우가 많다.

최근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전 세계에서 포착된 ‘위장 동물’들의 놀라운 능력을 공개해 네티즌들의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스위스에서는 붉게 물든 단풍잎 다이로 나방 한 마리가 숨어든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을 자세히 들여다보아야 간신히 구별 가능한 나방은 날개마저도 나뭇잎 표면을 연상케 해 놀라움을 준다.

수중 생물에게도 위장 능력이 있다. 인도네시아에서 포착한 사진은 산호 사이에 완벽하게 위장하고 있는 해마의 모습을 담고 있다. 전갈 역시 마치 산호와 한 몸이 된 듯 긴 다리까지 숨긴 모습이 인상적이다.

▲ 나무로 위장한 개구리입쏟곡새(왼쪽), 나방(오른쪽)

▲ 모래로 위장한 공작 도다리



호주에서는 나뭇가지에 몸을 숨긴 개구리입쏙독새의 모습이 포착됐다. 나뭇가지의 갈라진 결까지 완벽하게 ‘복제’한 개구리와 역시 나무로 ‘변신’한 나방의 위장술은 놀라울 정도다.

파퓨아뉴기니의 불가사리는 부드러운 산호와 일체가 되었고, 캐리비안의 토바고섬 해저에 사는 공작 도다리는 위장술의 ‘대가’ 답게 모래에 완전히 파묻힌 모습을 볼 수 있다.

태평양 깊은 바다에 사는 쏨뱅이는 해저 깊은 곳에 이끼가 낀 돌과 산호에 몸을 숨겼는데, 머리부터 꼬리까지 완전히 일치된 모습이 신비롭다.

마치 숨은 그림을 찾는 듯한 느낌을 주는 위장 동물들의 모습은 자연과 생명의 신비를 한 눈에 볼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 위장 중인 쏨뱅이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