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운동장에서 웅크린 채 시험보는 초등생들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허베이성 한단시의 한 초등학교에서 아이들에게 운동장에서 시험을 치르게 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고 신징바오 등 현지 언론이 9일 보도했다.

문제가 된 사진은 어린 초등학생들이 모래바닥에 꿇어 앉거나 웅크리는 등 불편한 자세로 시험을 보는 모습을 담고 있다. 이런 모습으로 시험을 보는 어린 학생들이 수 십 명에 달했는데, 더 큰 문제는 아이들이 고스란히 오염된 공기에 수 시간 노출돼 있었다는 사실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당일 현지 기상예보는 미세먼지와 스모그 등이 매우 강하니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지만 이 학교 교사들은 ‘운동장 시험’을 취소하지 않았다. 이유는 ‘공정한 성적’이었다.

한 교사는 “학교 시설이 매우 열악해서 아이 2명 당 긴 책상 한 개를 쓰고 있다. 이런 환경은 커닝 등 부정행위가 용이하고 결국 공정한 성적을 낼 수 없기 때문에 이런 조치를 취한 것”이라면서 “절반은 교실에서, 절반은 운동장에서 시험을 치게 했다”고 설명했다.

학부모 및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황당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특히 당일 대기오염이 매우 심했고 이는 비염이나 기관지염 등의 질병을 유발할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공분을 사고 있다.

일각에서는 “교사들이 아이들의 건강은 전혀 무시한 채 이 같은 일을 저질렀다”, “아이들은 시험에 합격할지 모르겠지만 교사들은 자격이 전혀 없는 ‘불합격’이나 다름없다”며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해당 학교 교사들은 “아이들의 교육과 공정한 성적처리를 위해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과한 관심은 자제해 달라”고 해명했지만 현지 교육부 관계자 역시 “이해할 수 없는 처사”라며 “이번 사건을 자세히 조사한 뒤에야 학교의 정상 운영이 가능할 것”이라고 못박았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