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지구 14배 달하는 ‘몬스터 태양 흑점’ 폭발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몬스터 태양 흑점 폭발

▲ 몬스터 태양 흑점 폭발



최근 태양에서 강력한 태양폭발 현상이 포착돼 전문가들이 조사에 나섰다.

미국항공우주국(이하 NASA)의 발표에 따르면 지난 19일 강력한 태양 플레어가 분출됐다. 플레어는 태양 표면에서 일어나는 폭발현상을 지칭하는 것으로, 갑작스러운 에너지 방출에 의해 다량의 물질이 우주공간으로 고속 분출되는 것을 뜻한다.

플레어는 태양 흑점에서 주로 발생한다. 흑점(Sunspot)은 태양 표면에서 주변보다 약간 온도가 낮아 검게 보이는 부분을 뜻하는데, 최근 발생한 태양폭발 지점에서는 무려 지구의 14배에 달하는 거대한 흑점이 포착됐다.

이 흑점은 ‘AR 2192’로 명명됐으며, 전문가들은 이 거대한 흑점을 두고 ‘몬스터 흑점’이라는 별칭을 붙이기도 했다.

‘AR 2192’에서 분출한 플레어의 강도는 X 1.6으로 태양 플레어 강도에 따라 분류되는 C, M, X급 중 가장 강력한 X급에 속한다. X급 플레어의 강도는 지구상에서 폭발되는 핵무기 한 개 위력의 100만 배에 달한다.

NASA 고다드우주비행센터의 알렉스 영 박사는 “이번 태양 폭발은 (미국 시간) 22일 최고조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면서 “지구 대기층에서 상당수 에너지가 걸러지면서 사람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주진 않겠지만 통신장애 등을 겪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2월에는 이번 플레어보다 강도가 더 강한 플레어가 발생한 바 있지만 흑점의 크기는 이번에 비해 절반 이하에 머물렀었다.

한편 지난 9월에도 수 일에 걸쳐 태양 흑점에서 플레어가 발생한 바 있다. 당시에 플레어로 인해 발생한 태양폭풍의 에너지가 지구 전면을 향하면서 대규모의 GPS 오류 및 통신장애가 예고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지난해와 올해가 11년마다 주기가 바뀌는 태양활동이 최고치에 달하는 기간이기 때문에 태양 관측을 한층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