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미모 여성 아나운서들 ‘남근 상징’ 야릇 의상 논란

작성 2015.03.19 15:52 ㅣ 수정 2015.03.24 15:3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호주의 여성 방송 앵커들이 때 아닌 '야릇한 의상' 논란에 휩싸였다. 뉴스 진행시 입는 의상이 마치 남자들의 '남성'을 연상시킨다는 것이다.

현지 트위터등 SNS를 뜨겁게 달군 의상 논란은 호주 방송사 '네트워크 10'의 여성 앵커 나타샤 벨링이 뉴스 방송 중 착용한 옷이 발단이 됐다.


녹색의 이 의상은 언뜻보면 별다른 특징이 없어 보이지만 은밀한(?) 상상력을 동원하면 목 부위가 '남성' 처럼 보이기도 한다. 이같은 논쟁 아닌 논쟁은 현지 트위터등 SNS에 몇몇 사용자들이 포스팅하면서 퍼졌으며 곧 공감한다는 글들이 넘쳐났다.

특히 다른 여성 앵커들의 의상도 함께 도마 위에 오르면서 현지 SNS는 '불끈' 달아올랐다. 트위터 사용자들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실제 다른 여성 앵커들의 복장도 '남성'을 연상시킨다. 이에대해 '채널 9' 리사 윌킨슨 앵커는 "웃기는 논쟁" 이라면서 "내 옷장에도 이같은 옷이 있다. 내일 방송에 입고 나오겠다" 고 밝히기도 했다.

호주 언론은 "논란의 이 의상은 한 의류업체가 제공한 것" 이라면서 "목 부위의 디자인 특징이 일부 사람들에게 묘한 상상력을 자극하는 것 같다"고 보도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포기란 없다”…비트코인 ‘7600억원 어치’ 실수로 버린
  • 기적이 일어났다…엄마가 생매장한 신생아, 6시간 만에 구조돼
  • 우크라 드론에 완전히 뚫린 러시아 본토… “자체 생산 드론,
  • 러시아, 발트해 앞마당도 뚫렸다…우크라의 러 함정 타격 성공
  • “나 아직 안죽었다”…보이저 1호 240억㎞ 거리서 ‘통신’
  • 美 언론 “KF-21 공중급유 첫 성공, 인상적인 속도로 발
  • “남편에게 성적 매력 어필해야”…‘12세 소녀-63세 남성’
  • ‘남성들과 선정적 댄스’ 영상 유출, 왕관 빼앗긴 미인대회
  • 이스라엘 안쪽으로 500m 가로질러…하마스 침투 터널 파괴
  • “콩팥 적출해도 다시 자란다” 거짓말에 속아 장기 파는 사람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