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英 샬럿 공주의 10년 뒤, 전문가가 예측해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국 공주 탄생, 이름

▲ 사진=ⓒ AFPBBNews=News1



25년만에 영국 왕실에서 탄생한 새 공주 ‘샬럿 엘리자베스 다이애나’에 전 세계의 관심이 연일 집중되는 가운데, 미국의 한 전문가가 ‘소녀 샬럿 공주’의 미래 얼굴을 예측한 그림을 공개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5일자 보도에 따르면, 오랜 경력을 자랑하는 미국의 법의학 아티스트 조 멀린스(Joe Mullins)는 윌리엄 왕세손과 케이트 미들턴 왕세손비의 사진을 연구한 뒤 컴퓨터 그래픽 기술을 통해 10년 후 샬럿 공주의 얼굴을 예측했다.

그 결과 10살이 된 샬럿은 엄마인 미들턴 왕세손비를 닮아 풍성하고 밝은 갈색 머리카락과 오뚝한 코, 아빠인 윌리엄 왕세손과 엄마의 눈동자 색깔이 혼합된 그린-블루 컬러의 눈동자를 가질 것으로 예상된다.

턱은 아빠를 닮아 턱 선이 강렬하며, 입술은 엄마를 더 닮은 것 역시 특징이다.

소녀 샬럿 공주의 10년 후 모습을 공개한 조 멀린스는 과거에도 유명 커플들의 2세 또는 유명 인사들의 나이 든 모습을 예측해 온 인물로 알려져 있다. 그는 월드스타 브래드 피트와 안젤리나 졸리의 ‘늙은 모습’을 과학적으로 분석해 공개한 바 있다.

그는 그래픽 디자이너로 입문하기 전 경찰로 일하면서 실종된 아이들의 최근 모습과 유골의 실제 모습을 예측하는 법의학 분석 작업의 전문가로 유명했다.



조 멀린스가 예측한 소녀 샬럿 공주의 미래 모습은 전반적인 윤곽 뿐만 아니라 왕세손 부부의 피부색, 귀 모양, 뚜렷한 유전적 특징까지 포함한 것이어서 더욱 신뢰를 높인다.

한편 영국 왕실은 엄청난 배당금이 몰리는 등 뜨거운 관심사가 됐던 공주의 이름을 ‘샬럿 엘리자베스 다이애나’로 결정했으며, 이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에 대한 왕세손의 존경심, 윌리엄 왕세손의 어머니이자 요절한 비운의 다이애나비를 기리는 뜻이 모두 포함된 것으로 해석된다.

영국 왕실에서 25년 만에 태어난 샬럿 공주는 오빠인 조지 왕자의 뒤를 이어 왕위 계승 순위 4위에 올랐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