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당엽기

아동포르노 만든 남자에 ‘징역 199년’ 선고

작성 2015.05.19 09:23 ㅣ 수정 2015.05.19 09:2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아동포르노 사진을 뿌려 인터넷에 뿌린 50대 남자가 평생 수감생활을 하게 됐다.

멕시코 콜리마 주법원은 최근 열린 선고공판에서 아동포르노물을 제작한 혐의로 기소된 미국인 개리 마이클 페로글리아(56)에게 징역 199년을 선고했다.


페로글리아는 2010년 6월 멕시코 서부 콜리마의 만사니요에서 체포돼 아동포르노 제작과 군용총기 소지 혐의로 기소됐다.

5년 만에 뒤늦게 열린 선고공판에서 주법원은 "이미 동일한 혐의로 처벌을 받은 전력이 있는 피고가 전혀 반성의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면서 중형을 내렸다.

멕시코 경찰은 2010년 3월 아동포르노 사진이 대거 첨부된 이메일 발송을 확인하면서 사건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사진을 일일이 확인하다가 모델로 등장한 한 여자아이가 입고 있는 교복에서 방패 모양의 학교문장을 발견했다.

3개월간 전국을 뒤진 경찰은 방패문장이 콜리마주 만사니요의 한 학교의 상징인 것을 확인했다.

수사가 급물살을 타면서 경찰은 사진을 이메일로 뿌린 남자와 딸을 포르노모델로 넘긴 여자를 긴급 체포했다.

남자는 아동포르노사진만 4만 장을 보관하고 있었다.

남자는 아동포르노 전과자였다. 미국에서 아동포르노 사진을 만들어 뿌리다가 검거돼 2년 징역을 살고 가석방된 전력이 확인됐다.

한편 주법원은 딸을 포르노모델로 넘긴 여자에 대해서도 징역 9년을 선고했다.

현지 언론에 따름녀 멕시코에선 최근 아동포르노가 활개치고 있다. 지난 5년간 아동포르노를 전문으로 취급하는 인터넷사이트 4000여 개가 만들어졌다.

멕시코 검찰은 아동포르노사건을 전담하는 수사팀을 운영하고 있다.

사진=자료사진

서울신문 나우뉴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추천! 인기기사
  • 칠레서 길이 6m 산갈치 잡혀… “대재앙 전조” 공포 확산
  • 간통 여성에 ‘죽을 때까지 돌팔매질’ 사형 선고…수단 판결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결혼한 친언니로 위장해 혼인신고 했다가 30년 만에 들통난
  • 감금에 채찍질까지…페루 마을서 마녀로 몰린 여성들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