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8세 소녀를 ‘성관계 교육 캠프’에 보내는 부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포토리아



아프리카 일부 국가에서 10세 미만의 어린 소녀를 대상으로 한 ‘성관계 교육 캠프’가 성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소녀들을 이 캠프에 보내는 사람이 다름 아닌 부모라는 사실이다.

국제구호개발기구인 월드비전의 발표에 따르면, 모잠비크와 잠비아 등 일부 아프리카 국가에서는 10대 전후의 소녀들을 대상으로 성관계 방법 및 비법을 주로 교육하는 ‘성관계 캠프’가 열린다.

이 캠프에 참가하는 소녀들 중 가장 어린 아이는 8세에 불과하며, 이들 소녀들은 월경이 시작되자마자 부모의 손에 이끌려 캠프에 참여한다. 만약 부모가 자신의 딸을 캠프에 보내지 않을 시에는 벌금을 내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사실은 최근 모로코 카사블랑카에서 열린 ‘어린이 조혼 중지를 위한 국제 컨퍼런스’에서 공개됐다.

월드비전 소속의 어린이인권운동가인 퍼실리아 무이앙가는 “아프리카 국가에서 딸을 키우는 엄마들의 일부는 딸이 월경을 시작하기도 전에 남성과 성관계를 맺게 한다. 이 방법이 월경을 앞당기는 비법이라고 믿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곳 부모들이 딸에게 지나치게 이른 성교육을 시키는 이유는 성관계에 대한 지식 등이 충분해야 성공적인 결혼을 할 수 있으며, 딸을 캠프에 보내지 않을 경우 벌금을 피할 수 없으며 무엇보다도 캠프에 다녀온 뒤 딸이 결혼에 성공하면 그에 따른 ‘수당’이 주어지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컨퍼런스에 참석한 영국 성공회교도 신부인 잭슨 존스 카테테는 “잠비아에서는 8~13세 소녀가 주로 이 캠프에 참여하며, 캠프 교육이 끝나면 교육자들이 ‘너는 이제 성관계 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해준다. 이후 남성들이 접근하고, 약혼을 한 뒤 성관계를 맺고, 이 과정에서 ‘첫날밤’이 만족스럽지 않을 경우 결혼으로 이어지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곳 소녀들은 몸이 임신준비가 되어 있지 않은 상태에서 아이를 가지게 되며 이는 목숨과 건강에 치명적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

잠비아와 모잠비크 등지에서는 어린아이의 결혼이 법적으로 금지돼 있지만, 이를 지키는 사람은 많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잠비아 여성 40% 이상은 18세 이전에 결혼하는 것으로 조사된 바 있다.

월드 비전과 어린이인권보호단체 등은 이곳에서 벌어지는 어린이 조혼 및 성관계 교육 캠프에 대해 강하게 비난하고 있지만, 실질적으로 캠프를 이끄는 현지 종교 지도자들은 이 같은 목소리를 묵살하는 실정이다.

영국 런던에 본사를 둔 어린이인권단체인 ‘걸스 낫 브라이즈’(Girls not Brides)의 조사에 따르면 전 세계에서 7억 명에 달하는 여성들이 어린이의 ‘신분’으로 결혼을 했으며,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문제제기가 된 모잠비크는 어린이 결혼비율이 전 세계에서 10번째, 잠비아는 15번째로 높은 국가다.

사진=포토리아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