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나뭇잎 아냐?…‘위장 마스터’ 희귀 벌레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기 한 장의 사진이 있다. 수풀이 우거진 숲 속이 보이지만 이 속에는 ‘위장의 명수’라고 할 수 있는 곤충 한 마리가 담겨 있다고 영국 야생사진작가 펫 옥스퍼드(55)는 말한다.

잉글랜드 남서부 데본셔주(州) 토키 출신의 작가는 자연과 완벽하게 동화한 이런 곤충을 에콰도르 동쪽 아마존 지역에 있는 야수니 국립공원에서 촬영했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을 통해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첫 번째 사진 속 곤충은 나뭇잎여치로 마치 구멍 난 썩은 나뭇잎처럼 자신을 위장하고 있다. 중남미 일대에 서식하는 이 여치는 벌레 먹어 찢긴 듯 보여 위장 기술에서는 완벽하다고 할 수 있다.

몸길이가 고작 1.27cm 정도밖에 안돼 이를 찾는 것은 엄청나게 어렵지만 즐겁다고 작가는 말한다.

그는 자연에서 이런 곤충을 찾기 위해 “그런 장소에서 어떻게 보이는지 이해하는 시각적 이미지를 개발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의 말로는 자신을 이런 곤충을 사냥하는 새라고 상상하고 움직임 역시 조심해야 한다. 이들을 찾는 가장 좋은 시간은 오히려 야간이라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한편 공개된 사진은 대부분 나뭇잎여치나 가랑잎벌레며, 한 곤충은 나방이라고 한다.

다음은 사진 속에 찍힌 곤충을 붉은색 동그라미로 표시한 것.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