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체조선수, 노출의상 논란...얼마나 야해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철봉 연기 중인 말레이시아의 여자체조 선수 파라 안 압둘 하디(21).
ⓒAFPBBNEWS=NEWS1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28회 동남아시아게임 여자체조경기에서 말레이시아 대표가 이슬람법 기준으로 '노출이 심한 복장'으로 경기에 임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AFP통신에 따르면, 말레이시아의 여자체조 선수 파라 안 압둘 하디(21)는 지난주 경기에서 레오타드(복장) 위에 ‘아우랏’(이슬람법에 드러나 보이는 게 금지된 부분, 성기) 형태가 드러나 일부에서 거센 비난이 일었고 이에 옹호의 목소리도 속속 나오고 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에는 금메달 2개를 획득한 이 선수에게 칭찬과 지원을 호소하기 위해 ‘말레이시아를 위한 파라 안 압둘 하디’라는 제목의 페이지가 개설됐으며 지금까지 ‘좋아요’ 1만 4000회를 넘어서고 있다.

압둘 하디 선수는 이 페이지에 “저를 도와준 여러분께 마음을 담아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며 “여러분으로부터 크고 긍정적인 반응을 받아 정말 감동하고 있다”는 메시지를 게시했다.

이번 대회에서 총 6개의 메달을 획득한 압둘 하디 선수는 말레이시아의 까이리 자마루딘 문화체육청년부 장관 등 많은 사람으로부터 지지를 받고 있다.

자마루딘 장관은 자신의 SNS인 트위터에 “체조에서 파라는 심판단을 놀라게 해 모국에 금메달을 안겼다”며 “그녀의 행동은 신만이 판단할 수 있지 당신들은 아니다. 선수들을 가만히 놔둬라”고 적었다.

하지만 말레이시아 여론은 여전히 양분하고 있다. 한 이슬람단체는 무슬림 여성 선수들이 이슬람법에 준거한 형태로 경기에 임하는 지침을 정하는 것을 요청한 것으로 보도됐다.

현지 매체 말레이메일에 따르면, 국가무슬림청년협회(National Muslim Youth Association)의 여성 부문 책임자인 로자이다 카마루딘은 “여성이 스포츠에서 배체돼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경기용 복장에서도 이슬람 규정이 우선시돼야 한다”며 “이뿐만 아니라 심지어 아우랏을 가리고도 많은 무슬림 여성 선수는 우승했다”고 말했다.

사진=ⓒAFPBBNEWS=NEWS1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