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중이염 등 감염질환 걸리면 IQ 떨어져 - 덴마크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이염과 피부감염 등 누구나 쉽게 걸릴 수 있는 감염성 질환이 지능지수(IQ)와 인지 능력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덴마크 코펜하겐대와 오르후스대 공동 연구팀이 1974~94년생(평균 나이 19.4세) 덴마크 남성 16만 1696명을 대상으로 2006~2012년에 IQ 검사를 진행했다.

참가자의 약 35%(5만 6258명)는 감염성 질환으로 입원한 경험이 한 번 이상 있었다. 연구팀이 조사한 감염성 질환은 중추신경계(CNS) 감염증, 패혈증, 중이염, 위장관염, 피부감염증, 기도감염증, 비뇨기감염증, 생식기감염증, 감염성 간염, 기타 감염으로 분류했다.

그 결과, 이런 감염성 질환으로 입원한 적이 한 번이라도 있는 사람들의 IQ는 평균 IQ(100)보다 1.76p(포인트) 낮았다. 95% 신뢰구간(CI)은 -1.92p부터 -1.61p로 표준편차(SD)는 0.12이다.

인지 능력은 감염의 시간적 근접성(temporal proximity)과 질환의 경중(입원 일수로 측정) 정도에 가장 크게 영향을 받았다.



또한 감염성 질환으로 입원한 경험이 5회 이상인 사람들의 IQ는 전체 평균보다 9.44p나 낮았다.

연구에 따르면, 감염 횟수가 많을수록 IQ 점수가 낮아지는 경향이 있었다.

연구를 이끈 마이클 에릭센 벤로스 박사는 “지금까지 감염은 조현병(정신분열증)과의 관련성이 제기됐지만, 감염을 앓고 건강을 되찾은 뒤 뇌 기능에 부정적인 영향이 인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고 말했다.

벤로스 박사는 “뇌는 대부분 유형의 감염에 영향을 받는다. 감염으로 염증 반응이 일어날 수 있으며 뇌에 손상을 일으키는 것 같다”면서도 “이런 메커니즘에 관해서 앞으로 더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공공과학도서관에서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 최신호(5월 13일 자)에 게재됐다.

사진=ⓒ포토리아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