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건강을 부탁해]‘저칼로리’ 표기 식품, 오히려 비만 위험 높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저칼로리 혹은 저염식, 무설탕, 유기농 등 건강에 좋다는 문구가 적힌 음식을 먹으면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고 실제로 살이 빠질 수 있을 거라고 기대하지만, 사실은 이런 문구로 포장된 음식들이 사람들을 더욱 살찌게 만들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텍사스대학 연구진은 우선 실험참가자 162명을 대상으로 건강을 내세운 문구가 적힌 쿠키 등 간식과 그렇지 않은 간식을 먹게 하고, 이러한 음식을 먹은 뒤 포만감에 대해 점수를 매기게 했다.

그 결과 건강을 내세운 문구로 포장된 간식을 먹을 경우, 해당 내용이 적혀있지 않은 간식을 먹을 때에 비해 포만감을 덜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과적으로 실험 참가자들은 포장지에 건강을 암시하는 내용이 담겨있는 음식을 먹을 때 더 많은 음식을 먹어도 된다고 믿는 심리가 강했다.



음식 포장지에 ‘건강’이라는 글자가 들어가 있거나 혹은 다른 음식에 비해 건강한 음식이라는 점을 강조하는 저칼로리, 무설탕 등의 단어가 포함돼 있을 경우, 이러한 음식들이 포만감을 덜 줄거라고 예상하는 경향이 강하며, 이 때문에 오히려 더 많은 양의 음식을 먹게 된다는 것.

뿐만 아니라 음식 포장지에 적힌 식품영양소 함량 표시를 자주 보는 사람일수록 더욱 폭식하는 경향이 있는데, 이는 스스로 건강에 좋고 살이 덜 찌는 음식을 잘 선택했다고 믿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진은 지나친 음식 섭취가 비만을 부른다는 사실에는 ‘건강식품’ 역시 예외가 될 수 없다고 경고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